'여행업체 금품 수수 의혹'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 경찰 출석

2018-09-06     천경석

해외 연수 과정에서 여행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송성환 전북도의회 의장이 6일 경찰에 출석해 5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후 1시께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북지방경찰청에 모습을 드러낸 송 의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는 “본의 아니게 도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조사에서 모든 문제를 소명하고 무죄를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를 앞두고 할 수 있는 말이 없다. 조사가 끝나면 모든 내용에 관해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6년 9월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이었던 송 의장은 당시 행자위의 해외연수 추진과정에서 여행사 대표 A씨에게 현금 수백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6명과 도의회 직원 5명 등 11명은 2016년 9월 당시 동유럽 연수를 다녀왔다.

여행경비는 1인당 350만 원으로 250만 원은 도의회 예산으로 지급했고, 나머지 100만 원 중 50만 원을 송 의장이 대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송 의장이 여행 경비를 대납하는 과정에서 해당 금액을 여행업체에서 지원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날 경찰은 5시간 동안 송 의장을 상대로 대납 경비의 대가성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조사를 마친 뒤 오후 5시 40분께 전북경찰청 기자실에 들른 송 의장은 “경찰조사에서 할 말을 충분히 했다”며 “이번 일은 개인의 명예와 전북도, 더 나아가 더불어민주당의 명예도 걸려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의장직은 계속 유지할 생각”이라며 “이런 문제로 더 이상 발목잡히지 않도록 경찰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일을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