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특사단 방북 결과 온도차

2018-09-06     박영민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개최 등을 포함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와 관련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방북 결과에 큰 의미를 부여하며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 의사를 밝힌데 반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에 대해 민주당은 적극 지지하고 이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내에서의 모든 협조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게 된 것을 크게 환영한다. 이번 회담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그리고 남북 간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국제사회 일각의 의구심 해소에 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이후 남북·북미 관계에서도 긍정적 신호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온도차를 보였다. 핵 리스트 제출 등 비핵화의 진전된 내용이 빠져 있다며 방북결과를 평가 절하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번 특사단과 별로 차이는 없는 것 같은데 뭔가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북한의 비핵화 관련 조치 등을 구체화하지 못한 상태에서 종전선언과 남북관계 개선을 조급히 추진하고 있다”며 “18일부터 진행될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모든 지혜와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합의하고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천명한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비핵화 문제의 매듭은 한미 동맹·신뢰를 바탕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