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아파트 건설현장서 50대 인부 추락사

2018-09-06     남승현

김제시 옥산동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50대 인부가 추락해 숨졌다.

김제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후 1시 40분께 김제시 옥산동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유모 씨(50)가 추락했다. 유 씨는 전북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유 씨가 2m 높이에서 떨어져 심정지 한 것으로 보고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