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민주당, 정기국회서 반전 할까

2018-09-09     박영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지난 6·13 지방선거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전북 정치권 근심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민주당 전북 정치인의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 참여가 불투명한데다 당대표의 현안사업 반대 논란 등 악재 속에서 전북 정치권이 정기국회기간 반전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갤럽이 지난 4~6일 실시해 7일 공개한 정당지지율 조사결과 집권여당인 민주당 지지율은 41%였다.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은 각각 12%로 변동이 없었고, 바른미래당은 3주 연속 상승한 9%, 민주평화당은 1%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울 정도로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지방선거 이후 경제 악화 등으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문제는 민주당 지지율을 견인하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전주보다 4%p 하락한 49%를 기록하는 등 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지는 등 반등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정당지지율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텃밭인 전북 정치권은 좌불안석이다. 20대 총선에서 참패한 이후 19대 대선과 6·13 지방선거에서 반전 발판을 마련했는데, 21대 초선을 불과 20여 개월 앞둔 상황에서 어려움을 극복할 대안이 마땅치 않아서다.

이 때문에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정기국회에서의 성과가 민주당 전북 정치권이 향후 지역 내 지지율을 좌우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전북 정치권이 정기국회에서 성과를 내기가 녹록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내년도 국가예산의 실질적인 증액과 감액을 담당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 민주당 전북 정치권의 참여가 불투명하다. 여기에 탄소법 등 지역 현안 법안 해결을 위해서는 야권의 도움이 절실하지만 국정 현안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민주당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전북 정치권의 고민이 깊다. 특히 최근 당 대표의 현안 반대 논란이 일고 야당이 맹공을 퍼부으면서 급속도로 지역 민심도 악화되는 상황”이라며 “전북 정치권이 정치국회에서 이 같은 악재를 딛고 현안 해결의 단초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