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기본계획 수립 주민공청회 개최

2018-09-10     박정우

임실군은 지난 7일 강진면사무소에서 주민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기본계획 수립 공청회’를 개최했다.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은 농촌지역 소재지에 교육과 의료를 비롯 문화와 복지, 경제 등 중심기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배후마을을 연결, 농촌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지원사업이다.

강진면은 지난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0년까지 4년동안 6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상태다.

군은 이를 바탕으로 기초생활과 경관개선, 역량강화 등 세가지 테마로 추진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계획은 복지회관과 공영주차장, 강나루 생태로 놀이터를 조성하고 주민역량 프로그램 교육과 홍보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사업도 추진된다.

특히 활용이 저조했던 복지회관은 지역민의 문화복지거점으로 리모델링, 소재지 주민과 배후마을 주민들에 문화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군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활력이 넘치는 농촌지역 모델로 자리하고 지역의 변화를 주도하는 농촌마을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심민 군수는 “강진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을 서부권 발전거점으로 육성할 것”이라며“주민체감형 지역활성화 도모를 통한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