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 청년농업인 농지 지원

2018-09-10     김윤정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종만)는 청년 농업인을 육성하고자 농업경영을 희망하는 20~30대에게 농지를 우선 지원한다고 10일 발표했다.

공사는‘2030세대 농지지원사업’을 통해 청년농업인에게 농지매입과 임대 등을 지원하고, 농사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날 공사 전북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전북도내 20~30대 2331명에게 2463ha 규모의 농지를 지원했다. 올해는 8월말 기준으로 사업목표 1820ha 중 350ha의 농지를 350명에게 지원했다.

지원대상은 만20세 이상 39세 이하 농업인이나 농업경영을 원하는 사람이다. 농업인의 경우 농지 소유면적이 3ha이하여야 한다.

농업계 학교(농과대학, 농업계 고교 등)를 졸업한 사람은 만 44세까지 지원 가능하다. 농지지원 상한은 기존 경작지를 포함해 호당 5ha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5년 간 축사시설 부지를 제외한 논, 밭, 과수원을 농지매매, 장기임대차, 농지매입비축(임대), 농지임대수탁사업을 통해 지원받는다.

농지지원 사업신청은 상시 이뤄지고 있다.

관련내용은 농지은행포털(www.fbo.or.kr)이나 한국농어촌공사 대표전화(1577-7770)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신청접수는 인근지사의 농지은행부를 찾아가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