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포주 뺨치는 ‘무서운 부부’

2018-09-10     남승현

40대 사업가에게 성관계를 미끼로 협박해 돈을 갈취한 ‘무서운 부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10일 지인을 꾀어 모텔에서 아내와 성관계를 맺게 한 뒤 총 2억 원을 챙긴 혐의(공갈)로 A씨(37)를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또 직접 성관계를 한 혐의로 아내 B씨(36)도 불구속 입건하고, 검찰에 넘겼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년 9월 C씨(48)에게 빌린 9000만 원을 갚기 위해 아내 B씨를 끌어들였다.

A씨는 지난 5월 초 부인 B씨에게 C씨와 성관계를 맺게하고 그 대가로 5500만 원을 빌리도록 요구했다. 이후 지난 5월 중순 또다시 부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나오는 C씨를 협박해 5500만 원을 가로챘다.

그러나 이들 부부는 모텔 앞에서 A씨가 대기하고 있었던 점을 수상하게 여긴 C씨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A씨가 아내 B씨와 공모 관계를 부인하자 성관계를 지시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들이대며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가로챈 2억 원을 모두 유흥비로 탕진했다”면서 “아내를 범행에 이용한 A씨는 인륜에 어긋나는 데다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염려돼 구속 상태에서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