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임실군민의 장 수상자 선정

2018-09-11     박정우


임실군민의 장 심사위원회(위원장 심민)는 11일 제37회 임실군민의 장 심사위를 열고 5개 부문 수상자를 최종 확정했다.

군민의 장은 임실군 거주자나 출신자 중 각계에서 지역발전에 공헌한 사람을 선정해 해마다 시상하는 제도다.

심사위는 지난 6월부터 각급 기관 및 사회단체장과 읍·면장의 추천을 받아 현지실사와 소위원회, 본심사위원회를 거쳐 이날 최종 선정했다.

부문별 수상자는 문화체육장에 임실N치즈축제위원장을 지낸 조기춘 씨를 선정했고, 산업장에는 축산업 발전에 기여한 김필기(삼계면) 씨가 확정됐다.

또 공익새마을장에는 2015년부터 관촌면지역발전협의회장으로 활동한 정기훈(관촌면) 씨와 함께 효열장에는 정보연(덕치면) 씨와 허춘형(임실읍)씨가 각각 선정됐다.

한편 애향장은 재성남향우회 창립과 지역인재 양성에 기여한 홍정표(운암면 재성남향우회) 씨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수상자로 확정된 이들은 10월 6일에 열리는 제57회 임실군민의 날 기념식을 통해 시상식을 갖는다.

심민 군수는“군민이 수여하는 최고의 상으로서 남다른 의미를 담고 있다”며“임실발전에 많은 기여를 해주신 수상자들을 축하한다”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