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격포파출소, 숙박업소 불법촬영 기기 설치여부 점검

2018-09-12     양병대

부안경찰서 격포파출소는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불법 촬영장비 설치 여부 점검 및 예방활동에 나섰다.

강종삼 파출소장은 “격포관내는 관광지인 만큼 여성대상 범죄 근절을 위해 숙박업소에 진출하여 업주를 대상으로 경찰서장 서한문을 배부하고 불법촬영 범죄 경고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숙박업소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여부 점검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숙박업소 업주가 전문탐지업체를 활용하여 자율점검 유도 등 자체 예방대책을 마련하도록 촉구하는 한편 불법촬영기기 설치가 의심될 경우 경찰에 신고하여 즉시 합동점검반이 현장에 즉시 진출하는 점검체제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