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립미술관 소장품] Work 79-17-1

2018-09-12     기고

화면이 불에 타서 구멍이 뚫린 듯하지만, 그려진 이미지가 주는 환영이다. 그의 “허와 실” 시리즈는 불꽃처럼 격렬하게 살다 간 삶의 궤적과 시대정신이 은근히 녹아 있다.

△황소연 화백은 서울, 브리지워터, 동경, 전주에서 5회 개인전. 상촌회전, 오늘의 한국미술전 등에 출품했으며, 전주대학교 예체능대학 초대학장을 역임했다.
작품 안내 = 이문수(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