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서 2018 전국체전 성공개최 기원 D-30 기념행사 열려

2018-09-12     엄철호

국내 최대 스포츠축제인 2018 제99회 전국체전과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이 30일 앞으로 다가왔다.

익산시는 12일 익산솜리문화예술회관에서 정헌율 익산시장, 송하진 도지사, 이춘석·김광수 국회의원, 강인철 전북지방경찰청장, 조규대 시의장, 송성환 도의장, 전국체전 시민서포터즈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체전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D-30 기념행사와 축하공연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비보이그룹인 이스트기네스의 멋진 공연과 익산시립무용단의 아름다운 부채춤을 시작으로 체전 홍보동영상 상영, 익산시청 소속인 펜싱과 육상선수단의 성공기원 메시지 전달, D-30일 상징 기념품 전달, D-30일 기념 퍼포먼스, 연예인 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성대하게 진행됐다.

특히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지연 선수 등 펜싱과 육상선수단은 D-30일 상징 기념품인 축구공과 배구공, 야구공, 펜싱열쇠고리 등 30개를 시민들에게 전달했고, 정헌율 시장과 송하진 도지사 등은 D-30일 기념 축포 퍼포먼스를 통해 전국체전의 성공개최를 다짐해 눈길을 끌었다.

송하진 도지사는 “D-30일 행사를 통해 익산시민들의 전국(장애인)체전 성공개최를 위한 뜨거운 열기와 염원을 느껴 성공적인 체전이 개최될 것 같다”며 “이번 전국적인 스포츠 행사를 통해 전라북도의 아름다움과 도민들의 힘을 전국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우리 선수들의 기를 이어받아 30일 남은 전국체전은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을 확신한다”며 “이번 전국체전은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어우러지는 문화체전으로 도민 모두가 참여하고 즐기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