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주요행사 여전히 타 지역에서

2018-09-12     김윤정

도내 마이스 인프라 부족에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주요행사가 타 지역에서 치러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혁신도시 이전기관 관련 행사가 다른 지역에서 열리는 점은 자주 지적돼왔던 사안이지만, 이전기관 관계자들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공공기관이 주최하거나 주관하는 대형행사는 전 국민에게 기관을 알기고, 주요사업을 홍보하기 위한 것인 데 전북에는 행사장으로 쓰일만한 장소와 호텔시설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공공기관 행사는 점점 규모가 커지는 추세다. 대형부스를 선호하는 이유는 체험공간과 전시 공간, 상담공간이 분리되면서 부터다.

현재 전북은 대규모 전시박람회와 기업회의를 할 수 있는 매머드급 시설이 단 한곳도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북도와 전주시의 갈등으로 무산된 종합경기장 부지 개발이 다시 수면위로 떠오른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진주혁신도시에 입주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주관하는 스마트국토엑스포는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다.

이 행사는 공간정보 산업의 최신 동향과 신기술 정보를 소개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전북혁신도시에는 공간정보산업과 가장 밀접한 LX와 공간정보연구원이 소재하고 있지만, 행사유치는 불가능한 게 현실이다.

LX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리는 것” 이라며 “세종이나 진주 등에서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온 것으로 알고 있지만, 여러 요건 등을 고려해서 매년 서울에서 열리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이 주최한 ‘2018농업기술박람회’는 지난 7월 18일부터 21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됐다.

이 행사는 경남도와 공동주최한 것이다. 창원컨벤션센터는 지상 10층 지하 1층 규모로 대규모 전시와 행사를 동시 수용할 수 있다. 센터주변에는 비즈니스호텔도 10여 곳이 밀집해있다.

전북은 ‘첨단 농생명산업 중심지’타이틀이 무색하게 규모 있는 농업관련 행사조차 단 한 번도 개최한 바 없다.

한국전기안전공사의 가장 큰 행사인 ‘전기안전컨퍼런스’는 지난해와 2016년 11월 모두 서울 양재동에 있는 ‘더케이호텔서울’에서 개최됐다.

전기안전컨퍼런스는 100만 전기전문가들의 축제로 불리는 행사로 그 규모 또한 상당한 수준이다.

혁신도시 이전기관 관계자들은 “지역의 요구와 비판을 잘 알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도내에서 행사를 치르는 것은 사실상 힘든 실정”이라며 “해묵은 컨벤션 논의가 잘 해결돼 전북에서도 큰 행사를 치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