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에 국립 농업전문직업체험관 조성해야”

2018-09-12     강정원

농생명허브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전북에 국립 농업전문직업체험관을 조성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농생명으로 특화된 전북의 강점을 살려 청소년들에게 농업에 대한 직업 가치관을 형성하고, 위기와 도전에 직면한 국가 농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북연구원(원장 김선기)은 12일 ‘농생명수도 전북에 국립 농업전문직업체험관 조성하자’라는 이슈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슈브리핑에 따르면 한국의 농업은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지속적 성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후변화에 따른 작목재배 적지 변화,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 등에 따라 새로운 도전에도 직면하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은 농업에 대한 직업선호도와 농촌에 대한 정주의식이 매우 낮아 국가차원의 농업·농촌에 대한 청소년의 관심과 건전한 직업관 형성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성재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은 전북의 경우 농생명 융합산업 중심의 연구개발특구와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스마트팜 혁신밸리 추진 등 농생명 특화지역으로 부상하고 있고, 농촌진흥청 등 농업 관련 연구기관과 한국농수산대학, 농업의 전후방 연계 기관들이 소재하고 있어 농생명 직업 관련 인프라가 우수해 농업전문직업체험관의 적지로 평가했다.

농업전문직업체험관의 기본방향으로 농업을 넘어 혁신산업 체험, 전북의 농생명 특화자원 연계·활용으로 공공기관과 함께하는 체험관, 직업체험의 지속적인 리뉴얼과 현장체험을 제안했다.

이 연구위원은 “농업에 정보통신기술이 접목되면서 농업의 영역이 확장되고 부가가치가 확대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사회를 지탱해 온 농업이 미래 유망 직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국가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농업에 관심 있는 인재를 육성할 씨앗을 뿌려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파종은 시기도 중요하지만 토양도 중요한 만큼, 전북에 국립 농업전문직업체험관이 필요한 이유”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