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보는 해품달'..21일 오전 부분 일식

2012-05-18     연합

한국천문연구원은 21일 오전 6시 23분부터 8시 48분까지 우리나라 전역에서 달이 해를 가려 해의 일부분만 볼 수 있는 부분 일식을 관측할 수 있다고 20일 밝혔다.

따라서 출근길 또는 등굣길에 눈썹 모양으로 보이는 해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날 가장 많이 가려지는 최대 부분식 시각은 오전 7시 32분(서울 기준)이며, 최대식분이 약 80%로 해 대부분이 가려진다. 이후 8시 48분까지 약 2시간 25분 동안 일식이 진행된다.

 

 

이날 해는 오전 5시 18분(서울 기준)에 뜬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었던 최근 일식은 2010년 1월15일 부분 일식이었으며, 우리나라에서 관측 가능한 다음 일식은 4년 후인 2016년 3월 9일이다.

이번 부분 일식은 일본 남부지역과 북태평양, 미 서부지역 일부 등지에서는 해의 전부가 가려지지 않고 테두리가 남아 금반지처럼 보이는 '금환 일식'으로 관측된다.

천문연구원의 한 관계자는 "일식을 보려고 태양을 장시간 맨눈으로 보면 눈이 상할 위험이 있는 만큼 태양 필터나 여러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 등을 이용해야 한다"며 "특히 특수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망원경으로 태양을 보면 실명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