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대, 통일이 필요하다는 인식 약해져'

2014-05-09     연합

20대 한국인들은 민족보다 시민이라는 요인이 더 크게 영향을 준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산정책연구원의 칼 프리드호프 연구원은 8일(현지시간) 워싱턴DC 한미경제연구소(KEI) 주최 토론회에서 과거 실시했던 설문조사결과를 설명하면서 "한국의 20대들에게 자아에 대한 질문들을 한 다음 민족적 요인과 시민 요인을 구분했을 때 이런결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에 대한 인식이 연령대에 따라 차이를 보이면서도 20대가 60대의 한국인들과 마찬가지로 다소 부정적인데 대해 "경험 형성 과정에서 천안함 침몰과 연평도 포격을 경험하며 왜 우리가 이렇게 도발하고 위협하는 이들과 통일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리드호프 연구원은 "지금의 20대가 권력과 영향력을 갖는 시기가 됐을 때 통일을 크게 염두에 둘 것으로 생각되지 않는다"며 "현재의 남북관계가 그대로 이어진다고 가정하면 앞으로 통일이 필요하다는 인식은 점점 약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