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7개국 중 호감도 11위…북한은 비호감 2위'

2014-06-04     연합

세계 16개국과 유럽연합(EU)을 상대로 한 호감도 평가에서 한국이 11위라는 국제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국 BBC방송은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남아프리카공화국, 러시아, 이스라엘 등 16개국과 EU의 호감도를 24개국 2만4천524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한국이 11위를 차지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위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독일이었으며 캐나다와 영국, 프랑스, 일본, EU, 브라질, 미국, 중국이 그 뒤를 이었다.

 국제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끼친 국가를 묻는 조사에서는 이란과 북한이 각각 1·2위였으며 파키스탄과 이스라엘도 상위에 올랐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제적 비난에 봉착한 러시아는 45%의 부정적 평가를 받아 호감도 13위를 차지했다.

 BBC는 러시아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작년보다 4%포인트 증가하는 등 호감도가 떨어지고 있으며 유럽에서 특히 부정적 의견이 강했다고 분석했다.

 EU의 호감도는 2005년 연례조사가 시작된 이래 올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페인과 독일, 프랑스에서 EU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크게 늘었다.

 미국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호감도 8위를 차지했으나 미 국가안보국(NSA)의 불법감청 피해를 본 스페인과 독일, 브라질 등에서는 부정적 의견이 약 20%씩 늘었다.

 조사는 BBC의 의뢰로 국제여론조사기관 글로브스캔과 피파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