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내버스 노조 부분파업 '중단'

2014-11-04     연합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버스지부 소속 전주 시내버스 노조가 예고했던 부분파업을 4일 중단했다.

 전주시 등에 따르면 전일여객과 제일여객 노조는 전주시가 임금단체협상에서 논란이 된 임금 인상률에 대해 중재에 나선다고 함에 따라 이날로 예고됐던 부분파업을 잠정 중단했다.

 노사는 임금인상을 두고 7차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는 9.7%(18만원)를 인상을 주장하고 있고, 사측은 한국노총과 지난 7월 협상한 인상분 5%(10만원)를 똑같이 적용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전주시 대중교통과의 한 관계자는 "부분파업으로 인해 시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노사 양측을 만나 입장을 듣고 중재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일여객과 제일여객 노조는 3일 오전 5시부터 8시까지 부분파업을 벌여 시내버스 106대의 운행이 중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