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24일 총파업 선언…'찬성 84%로 가결'

2015-04-13     연합

민주노총은 노동시장 구조 개악 저지와 공무원연금 개악 중단 등을 위해 24일 총파업을 벌인다고 13일 밝혔다.

 민노총에 따르면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8일까지 실시된 총파업 투표에는 투표자65만8천719명 중 42만8천884명이 참석해 투표율 65.11%를 기록했다.

 찬성은 36만1천743명으로 투표자 대비 찬성률은 84.35%를 나타냈다.

 민노총은 총파업의 핵심 의제로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공무원연금 개악 중단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세월호 진상규명 가로막는 시행령 폐기 ▲이기권고용노동부 장관 퇴진 등을 내세웠다.

 민노총은 24일 서울역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총파업 집회를 한 후 25일 연금개악 저지 범국민대회, 27일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투쟁, 28일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촛불집회, 29일 비정규직 철폐 및 대학구조조정 저지 투쟁 등을 벌이기로 했다. 5월 1일에는 서울광장에서 세계노동절대회를 개최한다.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은 "정부가 노사정위원회를 들러리로 내세워 쉬운 해고와 임금 삭감, 더 많은 비정규직 양산을 시도했지만 결국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며 "정부 주도의 노동시장 구조개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