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이용자 77% '배터리 이용불편 경험'

2015-09-14     연합

스마트폰 이용자 중 76.8%가 배터리를 이용하다가 불편을 겪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와 이달 3∼5일 스마트폰 이용자 2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배터리 불편 사유로는 수명 문제(50.9%), 발열이나 과열(26.0%), 충전 불량(10.1%), 배터리 부풀음(6.5%) 등이 꼽혔다.

 조사 대상자 중 48.5%는 사업자에게 문제를 제기하거나 애프터서비스를 받은 적이 있지만 이 중 63.8%는 서비스에 만족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전병헌 의원은 "사업자들마다 제각각인 배터리 품질보증기간을 통일해야 한다"며 "이용자들의 평균 이용기간이나 이동통신사 약정 기간만큼 기간을 확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