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우익학자 '위안부 부정' 움직임…외교부 '국제사회 반발 직면' 비판

2015-12-09     연합

외교부는 8일 일본의 우익 역사학자들이 미국 교과서에 실린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술을 수정하라며 미국 학회지에 연명 서한을 게재한데 대해 “위안부 문제는 전시 여성인권이라는 보편적 인권의 문제”라면서 “이를 부정하려는 일본 측의 어떤 움직임도 도리어 국제사회의 큰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이미 국제사회에서 명확히 판정이 내려진 사항”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