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찰 '야스쿠니 폭발음 사건' 한국인 남성 체포

2015-12-09     연합

야스쿠니(靖國)신사의 폭발음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이 일본 경찰에 체포됐다.

 일본 경시청은 야스쿠니신사의 폭발음 사건 전후로 폐쇄회로(CC)TV에 찍혀 주목받아 온 한국인 남성(27)을 9일 건조물 침입 혐의로 체포했다고 교도통신 등 복수의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날 항공기를 타고 일본으로 와서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으로 입국했으며 일본 경찰은 그를 체포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3일 오전 10시 30분께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신사에서 한 차례 폭발음이 들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경찰은 신사 남문 인근 남성용 화장실에서 디지털 타이머와 화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이 든 파이프 묶음 등을 발견했다.

 경찰은 인근의 CCTV에서 폭발음 발생 약 30분 전부터 한국인 남성이 촬영된 것에 주목하고 그가 머문 근처 호텔 객실을 수색하는 등 수사를 벌여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