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19 12:48 (토)
정세용의 취업 바로보기 (385건)

기업들이 서류전형에서 한 지원자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기업 채용담당자 1643명을 대상으로 ‘신입직 채용 시 입사지원서 평가 시간’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들이 한 명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검토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10.5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4년 조사 당시 7.8분에 비해 무려 2.7분 정도 늘어난 수준이다. 최근 직무 에세이 등 서류전형 단계부터 직무역량을 검증하려는 기업들이 늘면서, 입사지원 검토 시간이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신입직 이력서 검토 시 가장 먼저 보는 항목은 △경력사항이 34.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이력서 사진 23.7% △지원 직무분야 11.4% △이력서 제목 5.7% △전공 5.2% △학력 4.0% △연령 3.3% 등의 순이었다. 이력서 검토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 역시도 경력사항이 45.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지원 직무분야 14.8% △보유기술 및 교육이수 사항 9.7% △전공 7.8% △자격증 보유 현황 4.3% 등이 5위 안에 올랐다. 반면 △이력서 제목(15.2%) △출신학교(13.8%) △이력서 사진(9.4%) △성별(8.5%) △거주지(8.1%)는 이력서 검토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항목 TOP5에 올랐다. 신입직 지원자들의 자기소개서 검토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으로는 △지원동기와 △지원 직무 경험 스토리를 본다는 기업이 각각 20.9%, 18.0%로 많았으며, 다음으로 △입사 후 포부 14.7% △성격의 장점 14.4% △글의 구성 및 문장력 9.3% 등의 순이었다. 반면 △자기소개서 전체 분량(16.3%)이나 △자기소개서 제목(12.2%) 등은 평가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경제일반 | 기고 | 2017-03-07 23:02

국내 주요 대기업의 상반기 대졸 신입공채 규모가 전년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순실게이트’ 등 정치파동의 여파로 채용계획을 확정 짓지 못한 기업이 많아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조사에 응한 312개사를 대상으로 ‘2017년 상반기 4년대졸 정규 신입직 채용계획’을 조사(1대 1 전화설문)한 결과, 34.3%(107곳)만이 신입공채를 진행할 것으로 나타났다. 44.6%(139곳)는 상반기 신입공채 계획이 아예 없었다. 아직까지 채용진행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도 21.2%(66곳)나 됐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업에서 상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이 많았다(68.8%, 16곳 중 11곳). 다음으로는 자동차업(53.8%, 26곳 중 14곳), 식음료·외식업(45.8%, 24곳 중 11곳) 순이었다. 반면, 최근 구조조정 한파가 불고 있는 조선·중공업에서는 10개 기업 중 단 한 곳만이 신입공채를 진행한다고 밝혔고, 기계·철강업과 IT·정보통신업 등도 상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하지 않는 기업의 비율(채용 않는다 각각 57.1%)이 높았다. 이에 따라 상반기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107개 기업의 채용인원은 총 8465명으로 한 기업당 평균 79명 정도의 신규 인력을 충원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 상반기 신규 채용 규모 총 9286명보다 8.8% 감소한 수준이다. 한편, 조사에 응한 기업 중 상반기 신입공채 규모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자동차업으로 총 4297명의 신규 채용이 진행될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1530명), 석유·화학·에너지업(581명), 유통·물류업(500명), 식음료·외식업(417명), 금융업(295명)이 그 뒤를 이었다. 상반기 공채 시기는 3월 진행 기업이 27.1%로 가장 많았다. 2월과 4월에 신입공채를 진행하는 기업은 각각 20.6%, 14.0%였다.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경제일반 | 기고 | 2017-02-28 23:02

지방대학교 출신 취업준비생(취준생) 10명 중 7명은 자신의 소재 대학지역·학교 때문에 취업에 불리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최근 취준생 1,078명을 대상으로 출신 학교와 소재지에 따른 취업 전망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 조사에 따르면 ‘출신 학교 소재지 때문에 취업에서 불리할 것이라 생각한 적이 있느냐’란 질문에 지방 군/소도시 소재 대학 취준생들 66.0%는 ‘그렇다’고 답했다. 광역시 소재 대학 취준생 역시 56.0%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인천·경기 등 수도권 소재 대학은 46.4%, 서울 소재 대학은 31.9%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어떤 점에서 불리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지방 취준생의 39.2%가 ‘대학 소재지와 학교 이름만으로 저평가 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 ‘타 지역보다 적은 일자리, 채용기회’(33.5%) △ ‘부족한 인맥’(18.6%) △ ‘얻기 힘든 취업정보’(17.5%) △ ‘면접 등 전형과정에서의 시간 및 비용 소모’(17.5%) 등의 순이었다. 반면 ‘대학 소재지 덕에 취업에서 유리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응답은 25%에 불과했다. 취준생들이 면접과정에서 들이는 시간도 달랐다.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중 올해 면접 경험이 있는 605명에게 한 번 면접을 보는 데 들어가는 시간(개방형)을 물은 결과 평균 160.5분으로 나타났다. 시간은 지방 소재 대학 취준생이 평균 312.2분을, 서울 소재 대학 취준생은 103.5분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경제일반 | 기고 | 2017-02-21 23:02

직장인들은 취업 전 인턴십과 아르바이트 경험이 취업에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실제 취업 전 인턴으로 근무하던 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된 직장인이 30.6%, 알바 하던 기업에 정규직 취업된 직장인이 6.7%였고, 유사한 직무분야로 취업했다는 직장인은 이보다 더 많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경력 5년 미만의 남녀 직장인 439명을 대상으로 ‘인턴 및 알바 경험과 취업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 이같이 나타났다. 이들 직장인 중 ‘취업 전 인턴 근무를 한 경험자’는 41.0%였고, ‘취업 전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자 ‘는 92.5%에 달했다. 우선 취업 전 인턴 경험이 있는 직장인들에게 ‘인턴으로 일했던 기업이나 유사 직무분야로 취업했는지’ 물었다. 그 결과 ‘인턴으로 근무하던 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했다’는 직장인이 30.6%로 집계됐다. ‘인턴으로 일하던 직무와 유사한 직무분야로 취업했다’는 직장인도 43.3%로, 인턴 경험자 10명 중 7명(73.9%)이 인턴 근무를 했던 기업이나 유사한 직무분야의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취업 전 인턴근무를 했던 직무 중에는 생산/현장직(13.5%), 재무회계(12.0%), 연구개발(11.3%) 직무가 가장 많았다. 특히 △인턴근무를 했던 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직장인은 생산현장직(18.2%), 연구개발(12.7%), 기획직(10.9%), 고객상담(9.1%) 직무에서 인턴근무를 했던 직장인이 많았고 △유사한 직무분야로 취업한 직장인은 재무회계(15.4%), 연구개발(10.3%), 생산현장직(10.3%) 직무에서 인턴십을 했던 직장인이 많았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경제일반 | 기고 | 2017-02-14 23:02

올해 신입사원들은 연봉보다 적성에 맞춰 입사를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최근 2017년 신입사원 312명을 대상으로 ‘회사 입사결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신입사원들이 현재 회사 입사를 결정한 이유 1위에 ‘직무가 적성에 맞아서(29.2%)’라는 답변이 선정됐다. 다음으로 ‘복지제도가 좋아서(24.7%)’, ‘집에서 가까워서(21.2%)’, ‘연봉이 높아서(20.8%)’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연봉이 높아서(26.7%)’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한 반면, 여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직무가 적성에 맞아서(31.9%)’라는 답변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해 차이를 보였다.(복수응답) 다음으로 신입사원들에게 ‘현재 입사한 회사에 만족하는지’ 묻자, 71.5%의 응답자들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75.3%가 입사한 회사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남자 신입사원들의 경우 67.1%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처럼 과반수의 신입사원들이 입사한 회사에 만족하고 있는 가운데, 신입사원들에게 현재 회사를 평생직장이라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러자 33.3%의 신입사원들만이 ‘현재 회사를 평생직장이라 생각 한다’고 답했다. 또한, ‘향후 커리어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이직 계획이 있는지’ 묻자, 68.3%의 신입사원들이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신입사원들에게 ‘좋은 일자리의 조건’을 묻자(복수응답), ‘복리후생제도가 잘 갖춰져 있는 곳(49.0%)’, ‘연봉이 높은 곳(34.0%)’, ‘일을 배워 역량을 발전시킬 수 있는 곳(29.2%)’, ‘기업문화나 분위기, 동료들과의 관계가 좋은 곳(22.4%)’, ‘일과 사생활 양립이 가능한 곳(20.2%)’ 등의 답변이 상위권을 기록했다.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경제일반 | 기고 | 2017-01-31 23:02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면접을 치른 뒤 후회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구직자 1617명을 대상으로 면접 후 후회 경험을 묻는 설문조사 결과 구직자 69.4%가 “면접을 치른 뒤 뒤늦게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64.6%) 보다 △여성(72.3%)이, 구직 유형별로는 △신입직(68.0%) 보다 △경력직(72.9%)이 후회 경험이 소폭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가장 많이 하는 후회(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는 ‘이렇게 대답할 것을’ 하고 생각하게 되는 △뒤늦게 생각난 답변(62.0%)이 차지했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하는 후회 2위는 △충분치 못하고 미흡했던 면접 준비(59.3%)가 3위는 △면접관의 압박에 휘말려 내 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한 것(24.2%)이 각각 차지했다. 또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22.9%)와 △준비했던 답변을 다 하지 못했던 것(21.8%)도 구직자들이 많이 하는 후회 5위 안에 들었다. 그밖에 △지나치게 과했던 의지, 부자연스러운 태도(20.4%), △실패한 컨디션 조절(7.0%)도 자주 하는 후회로 꼽혔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후회하는 내용이 구직 형태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 것도 특징적이었다. 즉 △경력직 구직자의 경우 △뒤늦게 생각난 답변을 꼽는 응답이 응답률 68.8%로 가장 높았던 반면 △신입직 구직자는 △충분치 못하고 미흡했던 면접 준비가 67.0%의 응답을 얻어 가장 많이 하는 후회로 나타났다. 경력직 구직자가 면접 준비를 후회하는 비중은 40.8%로 신입직 보다 27%P 이상 낮았다. 이후 순위에서도 신입직 구직자는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24.6%)와 △준비했던 답변을 다 하지 못했던 것(22.2%)를 주로 후회한 반면, 경력직은 △면접관의 압박에 휘말려 내 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한 것(29.1%)을 더 후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경제일반 | 기고 | 2017-01-17 23:02

일반적인 회사에서 승진이란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순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50대 이상 직장인 10명 가운데 9명이 퇴직 후 중년 인턴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813명을 대상으로 ‘중년 인턴’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2.5%가 ‘퇴직 후 중년 인턴에 도전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50대 이상에선 92.5%가 도전 의향을 밝혀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40대(89.1%)와 30대(81.3%)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나 20대의 경우 66.9%가 중년 인턴에 도전하겠다고 답했다. 중년 인턴 지원 시 중요하게 생각하는 항목(복수응답)에 대해선 ‘일과 삶의 균형(42.9%)’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급여(35.5%)’, ‘업무 강도(23.5%)’, ‘복지제도(22.1%)’ 등이 순이다. 희망 직무로는 ‘인사(11.3%)’, ‘고객상담·TM(8.8% )’, ‘연구개발(8.6%)’, ‘생산·현장직(8.5%)’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78%는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정년까지 근무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설문에 참가한 직장인들이 예상한 퇴직 연령은 평균 56세로 나타났고, 48.3%의 직장인들이 ‘퇴직 후 생활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연령 제한 없는 일자리 구직(35.6%)’, ‘취미생활을 하며 휴식(26.5%)’, ‘창업 준비(24.9%)’ 등을 계획 중이라 답했다.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경제일반 | 기고 | 2017-01-10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