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전시·공연 (6,258건)

나혜진 서양화가는 황량한 도심 속에서 생명력을 찾는다. 변화가 없는 회색빛 공간에서 계절과 시간의 흐름을 알려주고 세상에 온기를 불어넣어주는 것들을 화폭에 담았다. 아파트 옆에서 매년 봄을 알리는 목련이나 교회 앞에 흐드러지게 핀 장미, 도로를 달리다 우연히 본 해바라기를 그렸다. 나 미술가가 17년 간 담아온 도심 속 꽃향기들을 처음으로 풀어낸다. 18일부터 27일까지 전주 누벨백 미술관에서 열리는 개인전 ‘The 1st Exhibition by NA, HYE-JIN’. 개막식은 17일 오후 6시.그는 “어린 시절 등하교 길에 숲과 들판이 있었는데 소나무 숲의 아침향기와 그 사이로 쏟아지던 햇빛의 따뜻한 촉감을 잊지 못한다”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그 시절의 순수와 낭만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꽃을 품은 숲속과 다양한 색이 서로 어우러진 자연의 풍경, 꽃향기까지도 그림으로 풀어내고자 했다. 색과 향이 단조로운 도시에 살면서는 건물과 건물 사이에 핀 꽃이 무척 소중해졌다. 그는 “그림 안에는 그림을 그리는 순간의 주변 분위기와 나의 감정 상태가 고스란히 녹아있기에 내 삶의 일부”라며 “그림을 통해 자연과 교감하듯이 사람들과도 그림으로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나 미술가는 대한민국 미술대전 입선, 전북미술대전 특선, 온고을 미술대전 특선 등을 했고,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전시·공연 | 김보현 | 2017-10-18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