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골프 (1,468건)

‘슈퍼루키’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이번 시즌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됐다.LPGA 투어는 18일(현지시간) “이번 시즌 5번의 투어 대회를 남겨놓고 있는 상황에서 박성현이 산술적으로 올해의 신인상 수상 선수로 확정됐다”고 밝혔다.박성현은 현재 신인왕 포인트 1413점으로, 2위 미국 에인절 인(615점)과의 차이가 800점 가까이 난다.인이 남은 대회에서 모두 우승한다고 해도 따라잡을 수 없는 점수 차다.LPGA는 역대 신인왕 가운데 2위와의 점수 차가 역대 3번째로 많이 나는 것이라고 말했다.박성현은 한국 선수 가운데 LPGA 신인상을 받은 11번째 선수가 됐다.지금까지 1998년 박세리, 1999년 김미현, 2001년 한희원, 2004년 안시현, 2006년 이선화, 2009년 신지애, 2011년 서희경, 2012년 유소연, 2015년 김세영, 2016년 전인지 등이 LPGA 신인왕의 주인공이 됐다.수상이 확정된 후 박성현은 “시즌 시작하기 전부터 목표 중 하나였던 신인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생애에 오직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상이라 정말 특별하다”고 말했다.박성현은 현재 상금 랭킹과 최저타수상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고 올해의 선수상에서도 선두 유소연을 바짝 쫓고 있어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 이후 39년 만에 처음으로 ‘타이틀 싹쓸이’도 가능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골프 | 연합 | 2017-10-20 23:02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규대회 CJ컵에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선수 5명이 출전한다.최진호(33), 이정환(26), 이형준(25)은 제네시스 포인트로 출전권을 땄고 황중곤(25)은 KPGA선수권대회 우승, 그리고 김승혁(31)은 제네시스 챔피언십 제패로 이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18일 한자리에 모인 이들 코리안투어 5인방은 “여기는 한국 땅이다. 더구나 날씨 변화가 심한 제주도 아니냐”고 입을 모았다.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모였지만 ‘안방’이라는 이점을 살린다면 우승 기회가 있다는 얘기다.최진호는 “미국 땅에서 열린 대회에 출전해봤다. 그때와는 다르다. 관객과 음식, 날씨 등 모든 게 우리한테 익숙하다”면서 “아무래도 편한 마음으로 경기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장타자 이정환 역시 “코스가 길지 않아서 해볼만 하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제네시스 챔피언십 때 PGA투어에서 뛰는 선수들을 다 제치고 우승한 김승혁은 “그때 샷감각이라면 얼마든지 우승할 것 같다”면서 “미국 선수들의 기량이 앞선다해도 시차 적응도 있고, 제주 날씨는 우리가 잘 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이들 ‘5인방’은 우승해서 PGA투어 카드가 주어진다면 마다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PGA투어는 비회원이 투어 대회에 우승하면 당해 시즌 잔여 대회와 이후 2년 동안 투어 대회 출전권을 준다.CJ컵은 2017-2018 시즌 세번째 대회라 우승하면 사실상 3년 동안 PGA투어에서 뛸 수 있다. 연합뉴스

골프 | 연합 | 2017-10-19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