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서비스·쇼핑 (1,646건)

50일 가까이 계속된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의 하락세가 멈췄다. 최근 국제유가가 가파르게 상승한 점에 비춰 국내 기름값도 상승세로 돌아설 전망이다.23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국의 1만2000여개 주유소에 판매하는 휘발유의 평균 가격이 전날보다 0.38원 오른 1406.72원으로 집계됐다.휘발유 평균 가격은 7월 5일(1442.61원) 이후 줄곧 하락세를 보여왔는데 이날 49일 만에 상승한 것이다.국제유가가 한동안 약세를 보임에 따라 국내 기름값도 하락세를 이어왔으나 최근 국제유가가 상승 흐름으로 돌아서면서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내 기름값에도 이런 가격 상승세가 반영되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국제유가는 이달 들어 산유국들의 생산량 동결 가능성, 미국 달러화의 약세 등의 영향으로 가파른 상승세로 돌아섰다.실제 전 세계 유가의 벤치마크 역할을 하는 브렌트유 선물의 가격은 이달 초 41.80달러에서 18일 50.89달러로 뛰어오르며 21.8%나 상승했다.경유의 평균 가격도 22일, 전날보다 0.20원 상승한 1202.61원으로 집계되며 오랜 기간의 하락 흐름에 마침표를 찍었다.전국에서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22일 기준 1522.37원, 경유 평균 가격은 1315.17원이었다.석유공사는 다음 주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소폭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연합뉴스

서비스·쇼핑 | 연합 | 2016-08-24 23:02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의 영향으로 실내에서 뜨거운 열을 내뿜는 조리기구를 켜서 집밥을 만들어 먹는 대신 외식을 선호하는 추세가 두드러지면서 대형마트 푸드코트와 식당가 매출이 큰 폭으로 는 것으로 나타났다.21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가 지난 1~18일 푸드코트와 식당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9.1% 증가했으며 내방객도 10.7%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이는 같은 기간 이마트 전체 매출이 1%가량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9배 이상 높은 신장률이다.이마트는 최근 폭염이 이어지면서 가뜩이나 더운 집에서 화기를 사용해 체감 온도를 높이는 대신 인근 대형마트 등을 찾아 쇼핑도 하고 식사도 해결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푸드코트와 식당가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특히 쇼핑 중 잠시 허기를 달래는 분식이나 패스트푸드 등 간식류보다는 냉면이나 비빔밥 등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메뉴의 매출 신장률이 더 크게 나타난 점이 이런 사실을 방증한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실제로 분식류의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6.3%, 패스트푸드는 3.0% 신장하는 데 그쳤으나, 푸드코트에서 파는 식사류의 매출은 40.0%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이마트는 이런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주말에도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다음 주 중반을 넘어서야 폭염의 기세가 한풀 꺾일 것으로 예보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대형마트 푸드코트는 합리적 가격과 함께 취향에 맞는 음식을 한 곳에서 골라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폭염을 피해 직접 요리를 해먹는 대신 인근 대형마트에서 쇼핑을 즐기며 푸드코트를 이용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서비스·쇼핑 | 연합 | 2016-08-22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