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경찰 (2,799건)

사상 최장이라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각 유통업체가 대목을 잡기 위해 총력 판촉전을 펼쳤지만, 실적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백화점과 대형마트는 100만원이 넘는 고가 프리미엄 선물세트와 5만원 이하 실속형 세트가 골고루 잘 팔리면서 전년보다 매출이 신장했지만 전통시장의 매출은 많이 감소했다.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된 롯데백화점의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품목별로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된 가공식품·생필품 선물세트 매출 신장률이 9.5%로 가장 높았고, 건강 7.4%, 축산 4.6%, 청과 4.1%, 수산 -1.9% 등이 뒤를 이었다.롯데백화점의 추석 연휴 기간(9월 30~10월 7일) 매출은 기존점 기준으로 작년 동기 대비 23.3%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신세계백화점은 예약판매와 본 판매를 합친 추석 선물세트 판매실적이 작년 동기 대비 12.6%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추석 연휴 기간 매출도 스포츠용품(26.9%)과 남성복(19.7%) 등이 높은 신장률을 보이면서 전체적으로 9.1%가 늘었다.대형마트는 업체별로 다소 실적이 엇갈렸다.업계 1위 이마트는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전년보다 3.2% 감소한 반면 홈플러스는 2.5%, 롯데마트는 2.2%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대형마트의 경우 5만원 이하 선물세트의 매출 비중이 70~80% 이상이어서 부정청탁금지법에도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실적이 대체로 좋은 편인 대형 유통업체들과 달리 전통시장 상인들은 이번 추석연휴에도 대목을 느끼지 못했다.서울 강동구 명일전통시장 내 생선가게인 명성수산 주인은 “추석은 1년 중 가장큰 대목인데 올 추석에는 작년보다 30% 이상 매출이 떨어진 것 같다”면서 “3∼4년 전 추석만 해도 그렇지 않았는데 올해처럼 장사가 안된 것은 처음이다”고 한숨을 내쉬었다.그는 “주민들이 시장 주변에 있는 대형마트를 많이 찾은 것으로 보이고 연휴가 길어서 국내외 여행을 떠나면서 오히려 장사가 안된 것 같다”고 푸념했다.·연합뉴스

경찰 | 연합 | 2017-10-10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