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야구 (2,333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2017 최종 평균 연봉이 최초로 400만 달러를 돌파했다.2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펴낸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2017 최종 평균 연봉은 409만7122달러(약 44억2000만원)로 나타났다.지난해(396만6천20달러)보다 3.3% 오른 수치로, 선수노조가 집계한 시즌 최종 평균 연봉이 400만 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발표한 2017 최종 연봉 395만5920달러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AP통신은 “선수노조는 바이아웃 옵션을 포함해 평균 연봉을 산정하는 데 반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이를 계산에 넣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또한, 개막일 기준(447만 달러)과 시즌 종료 후 평균 연봉에도 간극이 있다.시즌 중 발생한 부상 선수를 대체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연봉이 낮은 선수들이 빅리그 무대를 밟으면서 시즌 최종 평균 연봉은 개막일 기준보다는 낮아지기 마련이다.한국프로야구는 연봉 계약이 완료되는 2월에 평균 연봉을 발표한다. 2017 KBO리그는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530명의 평균 연봉이 1억3883만원이다.KBO리그의 실질적인 연봉인 구단별 연봉 상위 27명(외국인 선수 제외)의 평균 연봉은 2억3987만원으로 메이저리그의 18분의 1 수준이다.일본 프로야구 선수 평균 연봉은 3826만 엔(약 3억9112만원)이다.이로써 메이저리거들은 전 세계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2번째로 많은 연봉을 받게됐다.스포츠 비즈니스 전문 업체인 영국의 ‘스포팅 인텔리전스’가 지난달 발표한 프로스포츠 평균 연봉 조사를 보면 메이저리거들의 평균 연봉은 미국프로농구(NBA)의 평균 연봉 710만 달러(76억7000만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3위는 인도 크리켓(390만 달러), 4위는 영국 프리미어리그(340만 달러), 5위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310만 달러)가 차지했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2-25 23:02

국내로 유턴한 ‘타격기계’ 김현수(29·LG 트윈스)가 곰이 아닌 쌍둥이 유니폼을 입고 눈물의 인사를 했다.김현수는 21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호텔 메이플홀에서 LG 입단식을 했다.이날 입단식에는 새 팀 동료인 우완 투수 차우찬, 내야수 양석환, 포수 유강남도 참석해 차우찬이 대표로 꽃다발을 안기며 LG 선수로 ‘꽃길’을 걷길 기원했다.김현수는 지난 19일 LG와 4년간 115억 원(계약금 65억 원, 연봉 50억 원)에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맺었다.김현수의 계약 총액은 올 시즌을 앞두고 롯데 자이언츠에 복귀한 이대호(4년 150억 원)에 이은 역대 FA 2위에 해당한다.외야수로 범위를 좁히면 지난해 최형우가 삼성 라이온즈에서 KIA 타이거즈로 옮기면서 받은 100억 원을 넘어선, 역대 최고액이다.김현수는 메이저리그 재도전을 노렸으나 이번 윈터 미팅에서 싸늘한 분위기를 감지하고 국내 복귀를 택했다.김현수의 선택은 지난달부터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내온 LG였다. 김현수는 이날 입단식에서 만감이 교차하는 듯 끝내 눈물을 보였다.그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 LG 트윈스 구단에 감사드리고,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도와주신 두산 베어스 팬분들과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그는 “미국에 가기 전에 생각한 대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갔는데, 못한 부분 죄송한 부분이 있다. LG에서 받아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김현수는 이날 입단식 행사 내내 표정이 어두웠다. 김현수는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 끝내 눈물을 보였다.그는 “미국에서 더 못한 아쉬움이 있다”며 “쉬운 결정이 아니었다. LG에 감사드린다. 두산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한 뒤 눈물을 흘렸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2-22 23:02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 챔피언 KIA 타이거즈가 골든 글러브 시상식에서도 빛나는 전리품을 챙겼다.KIA는 1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양현종(투수), 안치홍(2루수), 김선빈(유격수), 최형우·로저 버나디나(이상 외야수) 등 5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10개 포지션 수상자 중 절반인 5명이 호랑이 군단의 일원이었다.KIA가 8년 만에 한국시리즈를 제패하는 데 이들은 혁혁한 공을 세웠다.안치홍·김선빈 키스톤 콤비는 공수에서 KIA의 센터라인을 강화했다. 버나디나와 FA 모범생 최형우는 KIA 중심 타순에서 공격 야구를 이끌었다.시즌 후 각종 상을 휩쓴 ‘트로피 수집가’ 양현종은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이어 생애 처음으로 황금장갑을 끼며 화끈하게 대미를 장식했다.KIA 수상자 중 최형우가 가장 많은 5번째 황금장갑을 가져갔고, 신혼여행 중인 안치홍이 두 번째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양현종, 김선빈, 버나디나는 처음 골든 글러브를 품에 안았다.해외에 있는 버나디나와 안치홍을 대신해 각각 김태룡 KIA 주루코치, 김민호 KIA 수비코치가 구수한 입담으로 대리 수상해 시상식의 흥을 돋웠다.이대호(1루수)와 손아섭(외야수)을 배출한 롯데가 KIA의 뒤를 이었고, SK 와이번스, 삼성 라이온즈, LG 트윈스에서 1명씩 수상자가 탄생했다.한국시리즈 준우승팀 두산 베어스를 필두로 NC 다이노스, 넥센 히어로즈, 한화 이글스, kt wiz 등 5개 팀에선 수상자를 내지 못했다.역대 가장 많은 수상자를 배출한 구단은 KIA의 전신인 해태 타이거즈(1991년)와삼성 라이온즈(2004년)로 10개 포지션 중 과반인 6명의 수상자를 냈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2-14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