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오목대 (4,725건)

제너럴모터스(GM)가 군산을 벌집으로 만들었다. 설 명절을 앞두고 군산공장 폐쇄 방침을 밝히면서다. 공장 근로자는 물론, 공장 폐쇄로 직격탄을 맞을 군산시민들이 분기탱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고, 정치권의 눈도 군산에 쏠리고 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까지 GM 군산공장의 폐쇄를 거론했다. 국내외 시선이 이렇게 군산에 쏠린 적이 있었는지 싶다.대기업의 한 공장이 문을 닫는 것으로 그치는 문제라면 이리 큰 폭발성을 갖지 않을 것이다. 경기도 부평, 경남도 창원공장의 미래와 연결돼 있다. GM이 한국에서 완전히 철수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파장을 키우고 있다. 여기에 자동차 산업이 갖는 특성도 한몫 하고 있다.자동차 산업의 위축이 어떻게 도시를 피폐하게 만들었는지 미국 디트로이트 시가 보여준다. GM·포드·크라이슬러 등 자동차 빅3의 주력 공장들이 소재한 미국 최대의 자동차 도시인 디트로이트가 자동차 산업의 쇠락과 운명을 같이 했다. 자동차산업의 전성기 시절 185만명에 이르던 거주 인구가 지금은 70만명 규모로 줄었다. 도시인구의 3분이 1이 극빈층으로 전락했으며, 미국 내 범죄 발생률 1위의 오명까지 얻었다. 이는 중산층의 이주와 세수 감소로 이어져 디트로이트 시는 급기야 2013년 파산보호를 신청할 만큼 몰락했다. 군산이 디트로이트의 이런 전철을 밟지 않을 것이란 보장이 없다. 그러나 GM의 군산공장 폐쇄를 막을 방안이 현실적으로 뾰족하지 않은 것 같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예 GM이 한국을 떠나 디트로이트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했단다. 자국의 대통령까지 거든 마당에 GM의 군산공장 폐쇄 방침의 철회는 더욱 어려워 보인다. GM 경영진은 여야 정치권과 만난 자리에서도 군산공장 폐쇄 철회 가능성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GM사태를 겪으면서 대우자동차가 그리워진다. GM 군산공장은 본래 대우차로 출발했다. IMF가 터지기 전이었던 1997년 4월 대우 승용차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던 김우중 당시 대우그룹 회장은 자동차 생산을 기반으로 대규모 국제컨벤션센터 건립 등 군산발전을 위한 각종 사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었다. GM의 대우차 인수 후에도 10년간 따라다녔던 지엠대우의 명칭이 2011년도 한국지엠으로 바뀌면서 대우의 그림자까지 사라졌다. GM에 대한 군산시민들의 짝사랑은 그간 차고 넘쳤다. GM의 고비 때마다 차사주기 운동, 정부지원 건의, GM대우의 날 선포, 명예도민증 수여 등으로 정성을 쏟았다. 그런 군산시민들의 눈물을 쏟게 만들고 있는 GM이 야속하다. 감정적으로는 GM을 쫓아내도 시원치 않을 판이다. 그러나 GM문제는 지역의 미래가 걸렸다. 지혜를 모아야 할 때다. 김원용 논설위원

오피니언 | 김원용 | 2018-02-22 1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