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산업·기업 (6,256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여파로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두 달 연속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지난 3월 중국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반 토막 난 데 이어 4월에는 상황이 더 악화하면서 3분의 1 토막 난 것이다.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 4월 중국에서 5만1059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14만6378대) 대비 65.1% 줄어들었다. 현대차는 3만5009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9만6022대) 대비 63.6% 줄었고, 기아차는 1만6050대를 판매해 작년 같은 기간(5만156대)보다 68.0% 감소했다.현대기아차의 지난달 판매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자동차 수요가 급감했던 2009년 2월(4만2514대) 이후 8년 2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지난 3월 현대차는 중국에서 5만6026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44.3% 감소했다. 4월에는 감소율이 19.3%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기아차는 지난 3월 1만6006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68.0% 급감했고 4월에도같은 감소율을 보였다.이로써 올해 1~4월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는 32만4410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1% 줄었다.현대차는 23만1128대를 판매해 28.9% 줄었고, 기아차는 9만3282대를 판매해51.0% 줄었다.이 같은 판매 급감은 중국의 사드 보복이 가장 큰 원인이다. 연합뉴스

산업·기업 | 연합 | 2017-05-05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