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4 00:29 (수)
환경 (2,231건)

가습기 살균제 사태 책임자로 지목된 신현우(68) 전 옥시레킷벤키저(옥시·현 RB코리아) 대표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창영 부장판사) 심리로 1일 열린 첫 공판에서 신 전 대표 측 변호인은 “업무상과실치사 등 공소사실에 대해 부인한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이날 오전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도 “(가습기 살균제와 피해 사이) 인과관계가 과학적 증거에 의해 입증돼야 한다”며 “각종 실험이나 의학적 의견들에 대한 증거를 전문가들이 법정에서 설명해주는 형태로 재판이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변호인은 또 “신 전 대표가 전체적인 공소사실(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하게 한 혐의)에 대해 어느 정도로 주관적인 인식이 있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다만 “(검찰이 제출한) 과학적 증거들의 증거능력과 관련해 법리적인 다툼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자세한 내용은 앞으로 보완해서 의견을 제시하겠다”고 설명했다.반면 가습기 살균제가 안전한 것처럼 허위광고를 한 혐의(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옥시 측은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옥시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앞으로 재판에 충실히 임하겠다”며 “이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대한의 조치를 하고 피해를 보상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재판부는 이날 오전 공판준비절차를 끝내고 오후 첫 공판을 열고 서증조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재판을 시작했다.신 전 대표 등이 혐의를 부인함에 따라 검찰은 존 리(48·구속기소) 전 옥시 대표를 비롯해 총 18명을 증인으로 신청한 상태다. 재판부는 이달 22일부터 주 2~3차례씩 총 10여 차례에 걸쳐 재판을 열고 증인신문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연합뉴스

환경 | 연합 | 2016-08-02 23:02

전주시가 장마철 환경오염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 시는 장마와 집중호우 등 여름철 취약시간을 틈 타 공공수역에 환경오염물질을 무단 배출하는 등의 불법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7월 중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 및 단속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단속대상은 사업장 내에 폐수와 가축분뇨, 퇴비 등의 오염원을 보관하고 있거나 처리중인 환경오염사업장 172개소와 주요 하천 5개소 주변이다.이를 위해 시는 양 구청과 함께 특별단속반(3개조 6명)을 편성, 관내 공업지역 및 기타 지역을 대상으로 폐수배출업소 및 가축분뇨사업장의 무단방류, 오염물 방지시설 고장방치 및 미가동, 배출허용기준 초과행위, 비밀배출구 등 불법행위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또 장마철 상습 침수지역과 하천수위 상승 우려지역, 주요 하천 주변지역에 위치한 폐수배출사업장 및 가축분뇨배출시설에 대해 집중적으로 순찰을 강화키로 했다. 시는 단속에서 적발된 업소 중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지도를 실시하고, 무단방류 등 고의 사범의 경우에는 행정처분과 함께 사업당국에 고발하는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환경오염신고 또는 상담을 하고자 하는 시민은 국번없이 128번(휴대전화 이용시 지역번호+128번)을 이용하거나, 전주시 환경과(063-281-2312), 완산구청 생태도시과(063-220-5332), 덕진구청 생태도시과(063-270-6332)로 연락하면 된다.

환경 | 백세종 | 2016-07-05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