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야구 (2,333건)

한국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외야수 부문에는 후보 22명이 난립했다.KBO는 올해부터 경기 수와 타격 성적이 아닌, 해당 포지션 수비 이닝 수(지명타자는 타석수)로 후보를 정해 골든글러브 후보로 이름 올린 선수가 지난해 45명에서 올해 85명으로 늘었다.외야수 부문 후보는 무려 22명이다. 외야 황금장갑의 주인공은 단 3명뿐이다.투표는 8일 마감했다. 13일 오후 5시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황금장갑의 주인공이 공개된다.이번 겨울, 모든 시상식에서 신인왕을 차지한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19)도 수상을 장담할 수 없다.외야수 부문에 걸출한 타자들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KIA 타이거즈의 우승을 이끈 최형우(34)와 로저 버나디나(33)가 먼저 눈에 띈다.최형우는 출루율 1위(0.450)를 차지했고, 타점 2위(120개), 타율 6위(0.342), 장타율 5위(0.576) 등 전 부문에서 고르게 활약했다.버나디나는 득점 1위(118개)와 도루 2위(32개), 안타 5위(178개)에 올랐다. 최다 안타 1위(193개)를 차지한 손아섭(29·롯데 자이언츠)도 황금장갑의 유력한 후보다. 타이틀 홀더는 아니지만 ‘잠실 홈런왕’ 김재환(29·두산 베어스)과 공수를 겸비한 나성범(28·NC 다이노스), 박건우(27·두산)도 자격을 갖췄다.지명타자 부문은 박용택(39·LG 트윈스)과 나지완(32·KIA)의 2파전이다.박용택은 타율 0.344, 14홈런, 90타점을, 나지완은 0.301, 27홈런, 94타점을 올렸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2-12 23:02

정운찬(70) 전 국무총리가 한국 프로야구를 관장하는 KBO 수장에 오른다.KBO는 11일 제22대 총재에 정운찬 전 총리를 선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KBO는 정관 제10조(임원의 선출)에 따라 이날 총회 서면 결의를 통해 ¾이상의 찬성으로 정 전 총리에게 차기 총재의 중책을 맡기기로 했다.이로써 정 전 총리는 2011년 8월 제19대 총재에 올라 6년 4개월여 동안 KBO를 이끌어 온 구본능 총재로부터 바통을 이어받는다.1982년 출범한 프로야구는 그동안 12명의 총재가 역임했으나 국무총리 출신이 총재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정 전 총리는 지난달 29일 KBO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차기 총재로 추천받았다. KBO는 정 총재의 선출을 문화체육관광부에 보고하고 향후 신임 총재와 협의해 이·취임식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정 신임 총재는 2018년부터 3년 동안 한국 프로야구를 이끌게 된다.구단을 보유한 기업인이 아닌 외부 인사가 KBO 총재에 오른 것은 유영구 전 총재 이후 6년 만이다.정 총재는 경기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마이애미 대학교에서 석사를,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8년에 모교인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로 부임한 그는 2002년 제23대 서울대 총장으로 취임했다.2009년 9월부터 2010년 8월까지는 국무총리를 지냈다. 이후 동반성장위원장도 역임했다.정 총재는 ‘야구광’으로 잘 알려졌다.프로야구 시즌 중에 수시로 경기장을 찾아 관전하고, 2012년에는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미국 메이저리그 경기 시구를 하기도 했다. 라디오 특별 해설을 하고 2013년에는 야구를 주제로 한 ‘야구예찬’이라는 제목의 에세이를 발간할 정도로 야구에 대한 애정이 깊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2-12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