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1 20:10 (월)
골프 (1,468건)

내년 10월 한국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 ‘CJ컵@나인브릿지’의 총상금이 925만 달러(약 105억5000만원)으로 결정됐다.이 대회 타이틀 스폰서로 나선 CJ그룹과 PGA 투어는 24일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협약식을 갖고 총상금과 대회 개최 일정을 발표했다.한국에서는 처음 PGA 투어 정규대회인 CJ컵은 내년 10월 19일부터 22일 열리는 첫 대회를 시작으로 10년 간 열린다.이날 협약식에는 제이 모나한 PGA 투어 부총재와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대회 장소는 CJ그룹과 PGA 투어가 조율 중인데, 경기도 여주의 해슬리 나인브릿지 또는 제주 서귀포시의 나인브릿지 골프장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PGA 투어가 아시아 지역 순회하는 ‘아시안 스윙’ 대회로 개최하는 이 대회는 톱랭커 78명이 출전, 컷 탈락 없이 나흘간 열리는 대회로 총상금 925만 달러를 내걸었다.우승자에게는 페덱스컵 포인트 500점, 2년간 PGA 투어 출전권을 준다.지난 23일 말레이시아에서 끝난 아시안 스윙 CIMB 클래식(78명 출전)의 총상금이 700만 달러인 점을 고려할 때 CJ컵은 특급대회 수준이다.모나한 PGA 투어 부총재는 “최경주와 김시우 등 한국 선수들은 PGA 투어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며 “이번 대회 개최로 ‘아시안 스윙’이 완성돼 전 세계 10억 가구에 중계되는 엄청난 홍보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에서 뛰는 국내 선수가 이 대회에 몇 명이나 출전할 수있을지도 관심사다.대회 관계자는 “한국 출전 선수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10명 이상 출전할수 있도록 PGA 투어와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골프 | 연합 | 2016-10-25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