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건설·부동산 (3,554건)

전북개발공사가 시행중인 임실군 임실읍 소재 임실이도농어촌임대아파트 건설사업이 저가입찰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이 때문에 하청회사가 공사를 중단, 공사비 추가인상을 요구하며 시공사와 대립중인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하지만 전북개발공사측은“저가입찰과는 전혀 무관하다”며“이번 사태는 시공사와 하청회사간 영업상의 다툼”이라고 일축했다.임실이도농어촌임대아파트는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과 도내 임대주택 활성화를 위해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이곳은 전체 10만550㎡의 면적에 지하 및 지상 10층 규모로 3개동을 신축, 모두 95세대로서 10년 임대 후 분양한다는 계획이다.현재 전체 공정률은 20%로서 골조공사는 50%를 보이고 있으나 지난 10월부터 공사를 중단, 입주자들에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이처럼 공사가 중단된 요인은 현재 시공사의 계약자인 하청사가 공사비 부족으로 손해가 예상된다며 일손을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시공사인 D건설사 관계자는 골조공사를 맡은 하청사가 애초에 결정된 공사금액이 낮게 책정돼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다며 일방적으로 철수했다고 밝혔다.하청회사의 입장은 공사를 계속 진행할 경우 20여억원의 손실이 예상, 추가공사비를 책정치 않으면 부득히 공사를 중단할 것으로 전해졌다.이 때문에 지난달 23일 공사현장에는 장비대금을 받지 못한 관계자들이 몰려와 시공사측과 언쟁을 벌이고 농성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주민들은“공사를 제때에 마치려면 공기를 줄이고 각종 자재사용도 부작용이 예상된다”며“이럴 경우 부실공사로 이어질 게 뻔한 실정”이라고 입을 모았다.이와 관련 시공사인 D건설은“공사비 문제로 공사가 일시 중단된 것은 사실”이라며“하지만 하청회사와 문제가 잘 해결돼 지난 3일부터 공사가 재개됐다”고 말했다.

건설·부동산 | 박정우 | 2017-11-06 23:02

건설경기 침체로 도내 건설업계 전체 수주액은 감소했지만 지역업체 수주비율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전북도에 따르면 올 9월말 현재 도내 건설업체 수주액은 1조 8720억 원으로 전년 동월 2조 2370억 원 대비 3650억 원이 감소했다.반면 올 해 수주액 1조 8720억 원 가운데 도내 업체 수주비율은 1조 1391억 원(60.8%)으로 전년 동월 1조 2786억 원( 57.1%) 대비 소폭 상승했다.이와 관련 전북도는 1일 도내업체 수주 확대 등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군산지방해양수산청 등 15개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전북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위원회를 개최했다.이날 위원회에서는 내년 SOC 국가예산 확보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협의한 뒤 향후 새만금 사업에 지역업체 우대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또 국제입찰대상사업은 기본설계 등 계획단계부터 공구분할 및 분리발주를 적극 검토해 지역제한 및 지역의무공동도급 대상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김송일 행정부지사는 “건설업은 취업유발 효과가 매우 높아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지역건설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도내 공공부문 건설물량의 60%를 차지하는 유관기관 발주사업에의 지역업체 참여율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건설·부동산 | 이강모 | 2017-11-02 23:02

그린리모델링이란 낡은 건축물을 단열재 보강, 창호 교체, 친환경 에너지 설비 등으로 보완해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건축물로 개량하는 것이다.사업 추진 근거로는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 제25조(녹색건축물 조성 사업에 대한 지원 특례 등), 26조 및 27조(그린리모델링에 대한 지원) 이고 기존 건축물에 대하여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위한 리모델링을 구상 또는 실행 중인 모든 유형의 민간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지원금은 비거주 건물은 에너지 시뮬레이션에 따른 성능개선 비율 20% 이상, 아파트, 다세대연립 주택은 창호 에너지 소비 효율등급이 4등급 이상 개선시 공사비 대출이자를 1~3%까지 차등 지원한다.이자 지원 사업비 최대 지원 기준은 비주거 건물 1동당 50억원, 공동주택 1세대당 2천만원, 단독주택 1호당 5000만원이고, 최소한도는 비거주 2000만원, 주거 300만원이며, 10만원 단위로 신청할 수 있다.이자지원사업 대출취급 금융기관은 비주거의 경우 신한은행, 기업은행, 제주은행 전 지점에서 취급하고, 주거는 우리은행에서 취급한다.이자지원은 5년간 지원하며, 그린리모델링 사업비는 이자지원 기간과 동일하게 5년 이내 분할 상환해야 한다.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토지주택공사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http://www.greenremodeling.or.kr/)에서 확인하고 안내 받을 수 있다.참고로 그린리모델링인증 최우수등급(그린 1등급)을 받은 건축물은 5년간 최대 3%의 재산세를 감면해 준다. (주)삼오투자법인 대표

건설·부동산 | 기고 | 2017-11-02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