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야구 (2,333건)

2017 시즌 KIA 타이거즈의 통합 우승을 일군 김기태(48) 감독이 3년 더 ‘호랑이 군단’을 지휘한다.KIA는 1일 “김기태 감독과 3년 총액 20억 원(계약금 5억 원, 연봉 5억 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광주서림초-충장중-광주제일고 출신인 김 감독은 인하대 졸업 후 1991년 쌍방울 레이더스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현역 시절 리그 최고의 왼손 강타자로 활약한 김 감독은 SK 와이번스와 요미우리 자이언츠, LG 트윈스 코치를 거쳐 2011년 말 LG 지휘봉을 잡으며 본격적으로 감독 생활을 시작했다.2013년 김 감독은 LG를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올려놓으며 성공시대를 열었지만, 2014년 초 자진사퇴했다.이후 잠시 야인 생활을 하던 김 감독은 2014년 11월 KIA의 제8대 감독으로 취임했다.김 감독은 KIA 부임 첫해인 2015년 8위에 그쳤지만, 2016년 5위로 와일드카드 티켓을 얻어 팀을 5년 만에 포스트시즌으로 인도했다.그리고 올 시즌 정규시즌 우승에 이어 한국시리즈까지 제패해 구단에 11번째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박한우 KIA 사장은 지난달 30일 한국시리즈 우승 직후 “한 번 동행은 영원한 동행”이라고 이른 재계약을 암시했고, 김 감독은 불과 이틀 만에 도장을 찍었다.KIA가 김 감독에게 보장한 3년 20억 원은 프로야구 최고 수준의 대우다.현역 감독 중 최고액은 류중일(LG) 감독으로 3년 21억 원이다.김 감독은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던 건 항상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팬 덕분이다. 우승에 만족하지 않고 꾸준하게 강한 팀으로 자리 잡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1-02 23:02

‘우승 청부사’ 최형우(34·KIA 타이거즈)의 한쪽 손은 이제 반지로 가득하다.삼성 라이온즈 4번 타자로 4번의 우승을 일궈낸 최형우는 KIA 유니폼을 입은 첫해 다시 한 번 한국시리즈 챔피언에 올랐다.정규시즌 4번 타자로 한국시리즈 직행을 이끌었던 최형우는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타율 0.235(17타수 4안타)에 1타점, 2득점으로 폭발력을 보여주지 못했다.그러나 최형우에게 한국시리즈 개인 성적은 중요하지 않았다. 함께 고생한 동료와 우승 반지를 합작했다는 것에 즐거워했다.최형우는 지난달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국시리즈 5차전이 끝난 뒤 “우승하러 왔는데 우승해서 정말 좋다. 오자마자 우승한 난 행운아”라고 말했다.시즌 내내 최형우는 ‘사상 첫 FA 100억원 선수’라는 부담감과 싸웠다.최형우는 “당시 액수 때문에 부담도 됐다. 아니라고 말은 했지만, 속으로 삼켰다”며 그간 마음고생을 털어놨다.KIA는 한국시리즈에 직행했지만, 야구계에서는 ‘두산과 백중세’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최형우는 “시리즈 들어가기 전 ‘두산이 우리보다 강하다’는 말이 많았다. 모든 사람의 예상을 뒤집고 싶었다”고 했다.그리고는 우승 티셔츠를 가리키며 “우리가 이걸 입어서 (챔피언이라는 걸) 증명했다. 우리 팀은 특출하게 잘하는 선수는 없지만, 간절함에서 앞선 것 같다”고 기뻐했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1-01 23:02

프로야구가 출범한 1982년부터 리그에 참가한 전통의 명가가 2017 KBO리그 마지막 가을무대를 달군다.한국시리즈 무대에서는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은 KIA 타이거즈와 ‘왕조 건설’을 꿈꾸는 디펜딩챔피언 두산 베어스가 25일부터 7전4승제의 한국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개막전은 2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다. 1, 2차전(25·26일)은 광주, 3∼5차전(28∼30일)은 잠실에서 격돌하는 두 팀은 이때까지 승부를 결정짓지 못하면 다시 광주로 이동해 6, 7차전(11월 1·2일)을 벌인다.전력은 백중세다. KIA 마운드에는 ‘20승 듀오’양현종·헥터 노에시가 버티고 있다. 여기에 준수한 3선발 팻 딘도 있다. 임기영도 선발 출격이 가능하다.불펜에 여전히 약점이 있지만, 김세현의 영입으로 한결 뒷문이 강해졌다.두산은 플레이오프에서는 주춤했지만, 여전히 상대에게 부담을 주는 1∼4선발, ‘판타스틱 4’ 더스틴 니퍼트·장원준·마이클 보우덴·유희관을 보유했다.정규시즌 5선발 함덕주가 불펜으로 이동해 허리 싸움에도 자신감이 붙었다.타선은 양 팀 모두 막강하다. ‘타격왕’ 김선빈, ‘호타준족’ 로저 버나디나가 기회를 만들고 최형우, 나지완, 안치홍, 이범호 등이 해결하는 KIA 타선의 공식은 한국시리즈에서도 통할 수 있다.두산은 플레이오프에서 ‘막강 거포 듀오’ 김재환, 오재일의 위력을 재확인했다. 포수 양의지의 몸 상태가 가장 큰 변수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10-23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