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산업·기업 (6,256건)

전북지방중소기업청(청장 정원탁)은 ‘2017년 중소·중견기업 기술혁신개발’ 1차 지원사업을 이달 31일까지 온라인(www.smtech.go.kr)을 통해 신청 기업의 접수를 받는다고 16일 밝혔다.중기청의 기술혁신개발사업은 ‘혁신형기업기술개발과제’와 ‘수출기업기술개발과제’로 구분된다. ‘혁신형기업기술개발사업’은 벤처 또는 기술혁신형(INNO-BIZ) 인증기업이면서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율 2.5% 이상을 투자한 기업부설연구소를 보유한 기업이 신청 대상이다. 선정된 기업은 과제당 총사업비의 65%이내에서 최대 2년간 5억 원(연간 2.5억 원 이내)을 지원받는다. ‘글로벌강소기업과제’는 수출기업의 글로벌 유망 R&D를 지원해 한국형 히든챔피언으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신청대상 기업은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에 선정된 기업 중 지정 유효기간 이내(2015년 이후 선정)의 중소기업이다. ‘수출유망과제’는 수출유망 전략분야 도출 품목과 관련된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최근 2년 내 연간 100만 달러 이상의 환산수출실적을 한 번이라도 달성한 중소기업이 신청대상이다. 또 ‘수출초보과제’는 기획부터 사업화까지 단계별 지원을 통해 수출초보기업을 수출액 100만 달러 이상의 수출유망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며, 신청가능 기업은 최근 2년 간 연간 환산수출실적이 100만 달러 미만의 환산수출실적을 낸 기업이다.수출기업기술개발사업의 지원 분야는 수출유망 품목 468개를 지정, 해당 품목과 관련된 기술개발을 ‘자유공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정된 중소기업은 지원과제당 총사업비의 65%이내에서 최대 2년, 6억 원(연간 3억 원 이내)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산업·기업 | 김윤정 | 2017-01-17 23:02

전북중기청(청장 정원탁)은 지난 6일 중소·중견기업을 선정해 R&D 등 패키지 지원을 통해 세계적 전문기업으로 육성하는 2017년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사업 시행계획’을 통합 공고했다.이번에 공고된 사업은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및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사업(글로벌 성장단계)과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글로벌 도약단계) 등 2개 사업이다.중기청은 2017년부터는 ‘글로벌 강소기업’과 ‘월드클래스 300’ 사업간 유기적 연계를 통해 우수 중소·중견기업이 히든챔피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성장사다리 구축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다. 신청요건은 2015년 결산 재무제표 또는 2016년 추정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400억원∼1조원의 조건을 충족하는 중소·중견기업으로 수출비중과 R&D 투자비율 등 혁신성을 갖추거나, 수출 실적(2000만불~1억불)을 쌓아야 한다. 선정기업은 미래전략 및 원천기술개발을 위해 최대 연간 15억원(2~5년간) 이내의 R&D와 연간 7억5000만원(최대 5년) 이내의 해외마케팅 전용 사업에 참여할 수 있으며, 이외에 다양한 전문분야별(지식재산권, 해외수주, 국제조세 등) 맞춤형 컨설팅 지원을 포함해 16개 기관, 20개 연계시책을 활용할 수 있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120개 내외를 선정하며 신청대상은 2015년 결산 재무제표 또는 2016년 추정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100억원∼1000억원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산업·기업 | 김윤정 | 2017-01-09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