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7:47 (수)
야구 (2,333건)

정규시즌 종료가 다가오지만, 여전히 순위 싸움은 안갯속이다.공동 1위 두산 베어스와 3위 롯데 자이언츠는 막판 뒤집기를 완성하고자 전력 질주를 시작한다.아직은 공동 1위인 KIA 타이거즈와 재역전을 노리는 4위 NC 다이노스의 각오도 단단하다.팽팽한 흐름이 이어진다면, 정규시즌 최종일인 10월 3일에야 1위와 3위가 결정될 수도 있다.전반기를 5위로 마친 두산은 후반기 7할대 승률(0.714, 40승 2무 16패)의 무서운 기세로 KIA를 추격해 공동 1위로 올라섰다.시즌 내내 독주하던 KIA는 막판, 큰 위기에 빠졌다.매직넘버는 KIA가 쥐고 있다. KIA는 남은 6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면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한다.하지만 최근 기세와 남은 일정은 두산의 대역전극도 기대하게 한다.KIA는 9월 26일∼10월 3일까지 6경기를 치른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됐지만 최근 무서운 경기력을 보이는 한화 이글스와 28·29일 2연전을, ‘무서운 꼴찌’ kt wiz와 10월 1∼3일 3연전을 펼친다.투수력을 생각하면 2연전, 3연전을 펼치는 일정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두산은 27일 kt, 29일 LG 트윈스, 10월 1일 한화, 3일 SK 와이번스와 차례대로 만난다. 경기와 휴식이 반복되는 편안한 일정이다. 더구나 SK가 예상대로 5위를 확정하고 10월 3일 경기를 치른다면, 두산은 한결 편안한 마음으로 정규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와일드카드를 대비해야 하는 SK가 두산전에서는 전력을 아낄 수밖에 없다.3위 싸움은 역전에 성공한 롯데가 유리해 보인다.올해 상대전적에서 NC에 9승 7패로 앞선 덕에 동률로 정규시즌을 끝내도 롯데가 상위에 오른다. 롯데는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면 NC가 4경기를 모두 잡아도, 롯데가 3위를 차지한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9-26 23:02

정규리그 종료를 9일 남기고 마침내 KIA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가 1위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추격자’ 두산은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wiz와의 홈경기에서 뒷심으로 경기를 뒤집어 6-4로 역전승했다.6연승을 내달린 두산은 82승 3무 55패를 올려 이날 패배한 KIA 타이거즈(82승 1무 55패)와 승률 0.599로 동률을 이뤘다.2년 연속 한국시리즈(KS)를 제패한 ‘디펜딩 챔피언’ 두산은 사실상 시즌 처음으로 선두로 뛰어올랐다. 4월 중순부터 줄곧 선두를 지키던 KIA는 NC 다이노스와 잠시 공동선두를 이룬 6월 28일 이래 88일 만에 이번엔 두산에 공동 1위를 허용했다.두산이 4경기, KIA가 6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KS 직행을 향한 양 팀의 마지막 승부가 이번 주 펼쳐질 전망이다. 2경기를 더 남긴 KIA가 산술적으로는 유리하나 현재 기세로는 두산이 훨씬 우위에 있다.정규리그 1위 확정에 필요한 KIA의 매직넘버는 6에 묶였다.두산이 남은 경기에서 전승한다면, KIA 역시 6경기에서 모두 이겨야 승률에서 앞서 1위가 된다.두산이 1경기라도 진다면 KIA는 매직넘버를 줄여 한숨을 돌리지만,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는 두산에 패배라는 ‘요행수’를 바라기는 어렵다.두산은 kt, LG 트윈스, 한화 이글스, SK 와이번스와 각각 한 번씩 대결한다. KIA는 LG와 1경기, 한화와 2경기, 그리고 kt와 3번 격돌한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9-25 23:02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올해 남은 시즌이 ‘돌발 악재’로 인해 불투명해졌다.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0-1로 뒤진 3회 첫 타자 조 패닉의 타구에 왼쪽 팔뚝을 맞았다. 타구 속도는 무려 시속 151㎞였다. 류현진은 순간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었지만,곧바로 공을 잡아 패닉을 1루에서 잡았다.타자를 아웃 처리한 뒤에야 팔을 털면서 글러브를 떨어뜨렸다. 그렇게 한동안 고통을 호소하면서 결국 마운드에서 내려왔다.X레이 검진결과 뼈에는 이상이 없으며 타박상이라는 진단을 받았다.최악의 결과는 피한 셈이지만, 정규시즌 막판 당한 부상으로 인해 마운드에서 입지는 불확실해졌다.이미 지구 우승을 확정한 다저스를 향한 이날 경기 최대 관심은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선발 진입에 성공할 만한 피칭을 선보일 수 있을지였다.다저스는 클레이턴 커쇼와 다르빗슈 유, 알렉스 우드, 리치 힐로 포스트시즌 선발을 구성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후반기에 2승 1패, 평균자책점 2.36의 호투를 펼친 류현진이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포스트시즌 불펜행을 시사하다가 다시 그의 선발 진입 가능성을 열어놓았다.류현진은 병원 정밀 검사 결과에 따라 포스트시즌 출전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9-25 23:02

‘괴물’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시즌 22번째 선발 등판에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아쉽게 물러났다.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았지만, 삼진 5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했다.그러나 5회에 내준 볼넷 2개가 류현진의 발목을 잡았다.류현진은 2사 후 투수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와 톱타자 트레아 터너에게 잇달아 볼넷을 내준 뒤 1-0으로 앞선 5회 2사 1, 2루에서 배턴을 로스 스트리플링에게 넘겼다. 스트리플링이 제이슨 워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 류현진의 자책점은 없었다.아웃카운트 1개만 채웠다면 류현진은 승리 투수 요건을 충족할 수 있었으나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냉정하게 류현진에게서 공을 빼앗았다.다저스는 구원진의 붕괴로 워싱턴에 1-7로 역전패해 4연승을 마감했다.4회까지 공 68개를 던진 류현진은 5회에만 30개를 뿌렸다. 그 탓에 그의 투구 수는 98개로 급격하게 늘었다.류현진의 속구 최고 구속은 시속 150㎞를 찍었다. 스트라이크는 56개였고, 속구 36개와 체인지업 32개, 컷 패스트볼 18개, 커브 12개를 던졌다. 평균자책점은 3.59에서 3.46으로 낮아졌다. 시즌 성적은 5승 7패 그대로다.·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9-19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