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국제 (2,886건)

미국 전략무기인 장거리폭격기 B-1B 랜서 2대가 30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에 대응해 한반도상공에 출동해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 30일 공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태평양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이륙한 B-1B 2대는 제주 남방 해상을 통해 동해, 경기 오산 상공에 진입한 다음 서해 덕적도 상공 쪽으로 빠져나갔다. 미국은 북한이 지난 28일 밤 11시 41분께 ICBM급 미사일을 발사한 지 30여 시간만에 다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B-1B 2대를 전격 출격시켰다. B-1B는 이번 출격에서 실사격훈련을 하지 않고 대북 무력시위 비행만 한 후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B-1B는 지난 5월 29일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지 5시간 뒤에 동해에 출현한 바 있다.또 지난 8일에는 북한이 화성-14형 1차 시험발사를 한 지 나흘 만에 B-1B 2대가출동했다. 당시에는 2000파운드급 LJDAM(레이저통합직격탄)을 2발 투하했는데 한반도상공에서 실사격훈련은 처음이었다.군의 한 관계자는 “이번 B-1B 출동은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대응해 계획한 비행 일정 중 가장 빠르게 출격했다”면서 “이는 한반도 유사시 즉각 출동해 폭격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연합방위태세 능력을 시현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미 공군도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한반도상공에 B-1B 2대를 전개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성명은 B-1B 비행이 지난 4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4형’ 시험발사와 전날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했다.이들 B-1B는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4대의 호위를 받으며 대북 무력시위 비행을 했다. 연합뉴스

국제 | 연합 | 2017-07-31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