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환경 (2,231건)

전주시장실에 수돗물 음수대가 설치된다. 시민들에게만 수돗물을 마실 것을 주문하지 않고 김승수 시장부터 직접 수돗물 음용을 솔선하겠다는 취지에서다.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 시장실을 비롯해 시청 내 106개 부서 중 56개 부서(53%)에 직수형 수돗물 음수대를 설치한다고 11일 밝혔다.시가 직수형 음수대 설치에 나선 것은 공무원들 부터 수돗물 음용을 솔선해 시민들의 낮은 수돗물 음용률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실제로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불신감 때문에 우리나라 국민들은 수돗물을 직접 마시는 비율이 선진국보다 매우 낮은 실정이다. 지난 2013년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수돗물 직접 음용률은 5.4%에 불과하다. 국민 10명 중 1명도 수돗물을 직접 마시지 않는 것으로, 이는 미국(56%)과 캐나다(47%), 일본(33%) 등에 비해 크게 낮은 것이다. 전주시청 각 부서에 설치되는 수돗물 음수대는 냉·온수를 편리하게 음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으며, 지난해 시민 공모를 통해 채택된 전주시 수돗물 브랜드 ‘전주얼수’의 이름이 붙여졌다. 시는 각 부서별로 음용해 왔던 기존 정수기와 먹는샘물의 임차기간이 만료되는 순서대로 직수형 수돗물 음수대를 설치할 방침이다.김태수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내년에는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에 까지 수돗물 음수대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시민들이 수돗물 음용을 꺼리는 원인 중 하나인 소독약 냄새를 줄이기 위한 대책도 모색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한편 전주시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시청 민원실과 구청 민원실, 송천·평화·건지도서관, 보건소, 차량등록과, 한옥마을, 맑은물사업본부 등 총 14곳에 수돗물 음수대를 설치했다.

환경 | 강인석 | 2017-04-12 23:02

가습기 살균제에 함유됐던 독성물질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을 불법 판매한 대기업과 대기업 계열사 3곳 등 유통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환경부는 PHMG를 무허가로 제조·수입, 판매한 불법 유통업체 33곳을 적발하고 이들 회사 대표이사 등 관련자 32명을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PHMG는 인산염(PHMG-포스페이트)과 염화물(PHMG-클로라이드) 등 2가지 종류의 물질로 국내에서 유통되거나 사용되고 있다.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대규모로 유발했던 인산염은 2012년 9월 25% 이상 혼합물일 경우 유독물질로 분류되기 시작했다. 2014년 3월부터는 함량기준이 1%로 강화됐다. 염화물도 2014년 3월부터 함량기준이 1% 이상일 경우 유독물질로 신규 지정됐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이 불법으로 제조·판매한 PHMG는 모두 295t이다. 인산염은 주로 섬유 등 항균처리제로, 염화물은 항균플라스틱 제조 원료로 각각 사용됐다. 가습기 살균제를 만드는 데 사용된 PHMG는 확인되지 않았다.이들 불법 유통업체는 2013년부터 최근까지 유독물질 수입신고를 하지 않거나,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를 받지 않고 PHMG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일부 유통조직은 ‘물질안전보건자료’(MSDS)의 PHMG 성분함량을 유독물 기준 이하로 허위 조작하는 수법으로 일반 화학물질인 것처럼 위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환경 | 연합 | 2017-02-08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