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야구 (2,333건)

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시즌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장타 2방을 터트리며 부진 탈출 신호탄을 쐈다.김현수는 지난 3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더블헤더(DH) 2차전에 8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더블헤더 1·2차전 합계 6타수 2안타를 기록한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23(179타수 40안타)이 됐다.김현수는 23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더블헤더 1차전 이후 8일 만에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에 성공했다.특히 안타 2개 모두 장타라는 점이 돋보였다. 김현수가 한 경기 장타 2방을 터트린 건 지난해 6월 29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428일 만이다.2회 포수 파울플라이, 4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김현수의 방망이는 7회 시원하게 터졌다.김현수는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애틀랜타 선발 훌리오 테헤란의 투심 패스트볼을 받아쳤다.타구는 라인드라이브로 가운데 담장을 직격했고, 김현수는 2루에 안착했다.시즌 2호 홈런을 아쉽게 놓친 김현수는 9회 마지막 타석에서 더욱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애틀랜타 마무리 아로디스 비스카이노의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가운데 담장 상단을 맞혔다. 30㎝만 더 높게 날아갔어도 홈런이 됐을 만한 타구였다.올 시즌 첫 번째이자 메이저리그 2호 3루타를 때린 김현수는 안드레스 블랑코의 외야 뜬 공 때 홈을 밟아 시즌 16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9-01 23:02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7호 홈런을 폭발하며 절정의 타격감을 이어갔다.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6타수 3안타(1홈런) 4타점 3득점을 기록했다.시즌 타율은 0.262에서 0.265(445타수 118안타)로 올랐다.시즌 17호 홈런은 4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그는 8-2로 앞선 5회 초 2사 1, 2루에서 휴스턴의 우완 불펜투수 프란시스 마르테스의 초구 시속 143㎞(88.7마일) 체인지업을 밀어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아치를 그렸다.이틀 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 이은 두 경기 연속 홈런이다.추신수는 앞선 타석에서 일찌감치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를 완성했다.1회 초 첫 타석에서는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여전히 0-0으로 맞선 3회 초 무사 1루에서는 우전 안타를 쳤다.이어 후속 타자의 안타와 폭투로 3루까지 진루한 뒤 아드리안 벨트레의 땅볼 때 득점을 올렸다.추신수는 4-2로 앞선 4회 초 1사 1, 2루에서는 좌전 안타로 2루 주자 루그네드 오도어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그는 이후 벨트레의 적시타로 다시 한번 득점을 올렸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8-31 23:02

KIA 타이거즈 오른손 투수 윤석민(31)이 결국 어깨 통증으로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KIA 구단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윤석민 선수가 어깨 통증을 다시 호소하면서 투구 훈련을 중단했다. 지금부터 다시 훈련을 시작해도 실전 복귀까지 2개월가량 걸리는 걸 고려하면 올해는 사실상 돌아오기 힘들 것 같다”고 밝혔다.2014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다가 고배를 마신 윤석민은 KIA와 4년 총액 90억 원에 사인하며 KBO리그에 복귀했다. 큰 기대를 받고 고향 팀에 돌아온 윤석민은 그러나 부상 때문에 제대로 던지지 못했다.2015년에는 마무리 투수로 활약하며 51경기 2승 6패 30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으로 제 몫을 했지만, 작년은 16경기 2승 2패 1세이브 6홀드 평균자책점 3.19에 그쳤다.지난해 12월 어깨에 웃자란 뼈를 깎아내는 수술을 받은 윤석민은 이번 시즌 전반기 복귀를 목표로 재활에 매진했다.윤석민의 발목을 다시 붙잡은 건 어깨 통증이다. 투구 훈련 과정에서 어깨 통증이 반복해 재발했고, 최근에는 함평 기아 챌린저스 필드에서 투구 훈련을 진행하는 대신 회복 훈련만 소화했다.KIA는 이번 시즌 단독 선두를 줄곧 유지하며 2009년 이후 8년 만의 한국시리즈 진출을 노린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8-31 23:02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오후 2시 KBO 회의실에서 올해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리는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 예비 엔트리 선정을 위한 회의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이번 회의에는 선동열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 7명 전원이 참석하며, 총 45명의 예비 엔트리 중 와일드카드 3명을 제외한 42명을 선발할 예정이다.KBO는 이날 선발한 42명의 명단을 예비 엔트리 제출 마감일인 오는 31일에 맞춰 이번 대회의 주최 측인 일본야구기구(NPB)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2017’은 한국, 일본, 대만 프로야구기구가 각각 나라 젊은 선수들에게 국가대항전 출전 기회와 국가대표로서 자긍심을 부여하고 유망주와 스타를 발굴하자는 취지로 만든 새 국가대항전으로, 앞으로 4년마다 열린다.각 나라 24세 이하(2017 대회 기준 1993년 1월 1일 이후 출생) 또는 프로 입단 3년 차 이하 선수가 대표로 참가하고, 연령을 초월해 팀당 3명의 선수가 와일드카드로 대표팀에 가세한다.야구 대표팀 사상 첫 전임 감독으로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대표팀을 지휘하는 선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내년 아시안게임, 2019년 프리미어 12는 물론 도쿄 올림픽까지 ‘롱 런’해 대표팀의 세대교체를 이끌 선수들을 발굴할 계획이다.투수 박세웅(22·롯데)·임기영(24·KIA), 타자 구자욱(24·삼성) 등이 대표팀에 승선할 대표 주자로 꼽힌다.한국 대표팀은 11월 16일 일본, 17일 대만과 차례로 격돌한다. 예선 1, 2위 팀 간 결승은 11월 19일에 열린다. 연합뉴스

야구 | 연합 | 2017-08-25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