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산업·기업 (6,256건)

중소기업청이 대표적인 청년·기술 창업자 양성자 프로그램인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체계를 성과 중심으로 재편하고 성과가 저조한 부실 대학을 퇴출하기로 했다.중기청은 18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내년 창업선도대학 혁신방안 및 신규선정 계획을 발표했다. ‘역량·성과’ 중심으로 평가지표를 재편해 창업자 육성 체계 혁신을추진하고, 현재 34개인 창업선도대학 수를 40개로 확대하는 게 골자다.창업선도대학이란 인프라와 역량을 보유한 대학을 지정해 창업 기업과 창업인 육성을 도모하는 프로그램으로 2013년 이후 경제 활성화를 위한 국정과제 등에 포함돼 꾸준한 관심과 지원을 받아왔다. 그러나 부실 선도 대학이 지원예산 삭감 등 ‘온정적인’ 처벌 조치를 받는 데 그쳐 이 프로그램이 대학 간 성과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창업 시장 흐름 변화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았다.이 때문에 중기청은 올해 선도대학 성과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2년 차 이상 하위30%(미흡 등급) 대학에 주의 조치를 하고 2년 연속 주의를 받는 대학을 ‘자동 퇴출’하기로 했다.자동 퇴출 대학은 3년간 창업선도대학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없다.동시에 성과를 낸 대학에 대해 과감한 보상을 한다. 최근 3년간 누적평가를 토대로 우수 대학에 대해 예산 증액, 운영 기간 보장, 운영비 집행기준 완화 등 장려책(인센티브)을 부여하기로 한 것이다.또 온라인 사업설명회 등을 통해 전방위 방식으로 유망 창업자를 발굴하고 성공가능성이 낮은 창업자에 대해선 사업 철수나 재도전을 유도하는 체계를 마련한다. 대학의 창업지원 기능·조직을 체계화하는 등 창업 전담조직과 지원 인프라도 확충한다.아울러 내년에는 창업지원역량 우수 대학과 바이오 분야 전략형 공모제도를 신설해 6개 이상 대학을 추가로 신규 선정하고 비수도권 대학 수를 전체 창업선도대학의 절반 이상 채울 계획이다.김형영 중기청 창업벤처국장은 “창업 선도대학이 글로벌 스타벤처(기업 가치 1천억 원 이상 되는 벤처기업 등을 의미)의 산실이자 청년·기술창업 전진기지로 자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중기청은 19일부터 신규 선도대학 모집 공고를 시작하고 내년 2월 말까지 신규선정과 성과평가를 마무리한 뒤 다음 달인 3월 선도대학과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케이-스타트업 홈페이지(www.k-startup. go.kr)에 공고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산업·기업 | 연합 | 2016-12-19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