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건설·부동산 (3,554건)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윤영일 의원(국민의당, 전남 해남군완도군진도군)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건설업 재해발생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건설업 재해자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업 재해발생에 대해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연도별 재해자수는 2013년 2만3600명, 2014년 2만3669명, 2015년 2만5132명, 2016년 2만6570명, 2017년(6월 기준) 1만1907명으로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년간 총 재해자수는 11만878명이다.재해유형별로는 낙상이 5년간 3만6566명으로 총 재해자수 대비 32%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넘어짐이 1만6331명(14%), 공사현장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물체에 맞은 것이 1만4018(12 %)명 순이었다. 요양기간별로는 91~180일간의 요양이 필요한 중상이 4만4227명으로 총 재해자수 대비 44%를 차지했으며 29일~90일 2만9116명(26%), 6개월 이상 2만6497명(23%) 순이었다. 특히 건설 현장 재해는 소규모 공사일수록 더욱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재해자수의 48%를 차지한 5만3435명이 공사금액 3억~120억의 소규모 공사에서 발생했다. 하지만 1000억 이상의 대규모 공사의 재해자 발생비율은 전체 대비 2.8%에 불과했다. 이에 윤 의원은 “건설현장 특성상 사고 발생 시 중상이상의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나 소규모 공사일수록 근로자 재해가 더욱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을 확인한 만큼 소규모 건설공장 근로자 안전 확보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건설·부동산 | 강현규 | 2017-10-11 23:02

LH 전북지역본부(본부장 김완희)는 군산신역세권지구 내 근린생활시설용지와 단독주택용지를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공급토지는 근린생활시설용지 6필지(526∼646㎡), 단독주택(주거전용)용지 64필지(247∼374㎡) 규모이다. 필지별 공급예정금액은 근생용지가 4억3600만원∼6억3700만원, 단독주택용지 1억800만원∼1억500만원으로, 평균 분양가는 각각 286만6000원과 147만9000원(3.3㎡당) 수준이다.군산신역세권지구는 군산역을 중심으로 108만㎡ 부지에 총 6687세대(호)가 건설되며 상업, 업무, 주거기능을 두루 갖춘 복합 다기능지구로 조성된다. 현재 인근에 조성중인 디오션시티와 함께 향후 군산의 부도심권의 역할을 할 잠재력이 높은 지역이다.서해안고속도로, 장항선 철도, 국도29호선 등 도내·외 주요 도시와의 접근성이 용이하며 금강 조망권을 바탕으로 하는 쾌적한 주거환경이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또한, 인근에 대형마트, 아울렛·영화관(예정), 병원 등 도심 배후시설 또한 양호하다.LH 관계자에 따르면 “군산신역세권지구 단독주택용지는 도심 속의 전원생활이 가능한 쾌적성과 편리성을 겸비했다”며, “최근 택지개발지역내 단독주택용지는 배후 도시기반시설의 혜택과 전원주택의 삶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인기가 나날이 높아가는 추세”라고 전했다. 입찰(근생용지)과 추첨(단독주택용지)은 LH 청약센터(https://ap ply.lh.or.kr)를 통해 오는 10월 17∼19일 3일에 걸쳐 진행된다. 입찰은 필지별로 공급예정가격 이상 최고가격을 제시한 입찰자로, 단독주택용지는 인터넷 추첨으로 결정된다.기타 공급관련 자세한 사항은 LH청약센터(https://apply.lh.or.kr)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LH콜센터(1600-1004), LH 전북지역본부 판매부(063-230-6105, 6108, 6109)로 문의하면 된다.

건설·부동산 | 강현규 | 2017-09-28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