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건설·부동산 (3,554건)

△완주군 고산면 양아리(공장)= 본 건은 중림마을 남서측 인근에 소재하며, 주위는 단독주택, 농경지 및 소규모 공장 등이 혼재하는 지역이다.차량 출입이 가능하며, 마을 인근에 위치하여 제반교통사정은 보통시 된다.대체로 평탄한 부정형의 토지이며, 동측 및 북동측으로 폭 약4~8미터의 포장도로와 접한다. 농림지역, 가축사육제한구역, 농업진흥구역이다.일반철골구조 칼라강판지붕 및 경량철골구조 샌드위치판넬지붕 단층 등의 건물이며, 급배수 및 위생설비가 되어 있다.△전주시 덕진구 인후동1가(근린시설)= 본 건은 북일초등학교 남측 인근에 위치하며, 주위환경은 근린생활시설, 아파트단지, 주택 등이 혼재하는 지역이다. 차량 접근이 가능하며, 인근에 버스 승강장이 위치하고 있어 전반적인 교통사정은 보통시 된다.세장형의 완경사 및 장방형의 완경사지대이며, 서측으로 대로, 동측으로 소폭의 포장도를 통하여 접근한다.철근콘크리트 슬래브 지붕 6층으로 돌붙임 및 적별돌쌓기 등으로 마감되었으며, 기본적인 위생설비 및 전기시설, 승강기설비, 화재탐지설비 등이 되어 있다.△완주군 소양면 죽절리(답)= 본 건은 죽절제 동북측 인근에 위치하며, 주위는 산간농경지대 및 야산이 혼재한 미개발지역이다.차량 출입이 불가능하나 농기계 접근이 가능하며, 제반 교통상황은 다소 불편한 편이다. 부정형으로 지세 대체로 평탄하며, 맹지이나 내부 농로를 통하여 출입하고 있다.

건설·부동산 | 기고 | 2017-06-01 23:02

상가임대차 보호법이 개정되어 임차인의 권리금을 법적으로 인정하면서, 권리금 회수와 관련하여 임차인이 임대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임차인이 건물을 임대하여 사업을 진행하는 경우 상가임대차 보호법에서는 기본 5년의 임대기간을 보장하고 있고, 상가임대차 보호법에서 보장하는 5년 경과 후에도 임차인이 권리금을 받고 나갈 수 있도록 했다. 이때 임대인이 임차인의 권리금 계약을 방해할 경우 임대인이 권리금 상당 금액을 보상하게끔 제도화 하였다.권리금에 대해서는 기존 판례에 임대인의 사정으로 임대차 계약이 중도 해지됨으로 애초 보장된 기간 동안의 이용이 불가능하다면 임대인은 임차인에 대하여 그 권리금의 반환의무를 진다고 판결하였고, 그 범위는 공평의 원칙에 비추어 기존 임차인으로부터 수령한 권리금 중 애초 보장된 임대차계약 기간에서 경과기간을 공제한 잔존기간에 대응하는 부분에 해당하는 금액을 반환할 의무를 부담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대법원은 판결하였다.또한 임대인의 사정으로 중도 계약 해지의 경우 임차인이 설치한 인테리어 비용과 영업 손실 부분도 보상받을 수 있다.이때 영업손실 부분은 새로운 곳에서 영업을 개시할 수 있는 기간의 영업 손실만을 청구할 수 있는데, 법원은 대략 3개월치를 인정한다. (주) 삼오투자법인 대표

건설·부동산 | 기고 | 2017-06-01 23:02

건설업계가 공공건설 공사비를 인상해달라며 정부와 국회에 탄원했다.대한건설협회는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 산하 17개 건설단체와 공동으로 공공건설공사비 정상화를 내용으로 한 탄원서를 국회 상임위원회와 기획재정부 등 유관부처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협회는 탄원서에서 “공공공사의 경우 과도하게 낮은 공사비로 인해 공사를 하면할수록 적자가 누적되고 있다”며 “공공공사 발주 금액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에 따르면 공공매출액 비중이 100%인 업체들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지난 10년간 매년 마이너스 상태이며 적자를 본 업체의 비율도 2015년 기준 31.6%로 공공공사 비중이 10% 미만인 업체(9.2%)의 3배 이상이었다.협회는 “공공공사를 주로 수행하는 업체의 수익성이 악화한 이유는 공공부문의 공사 발주 과정에서 공사비 삭감이 광범위하게 이뤄져 공사원가에도 못 미치는 공사비가 책정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이 정상화돼야 한다”고 말했다.협회는 공사비 산정 체계와 관련해 100억∼300억원 규모의 적격심사 공사에는 공사비 책정 시 반영하는 표준시장단가 적용을 배제하고 부당 공사비 산정에 대한 이의신청 제도를 도입해달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건설·부동산 | 연합 | 2017-05-31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