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딱따구리 (1,419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가동 중단에 들어간 지 채 반년 만에 한국지엠 군산공장마저 ‘올 스톱’이라는 크나큰 악재가 겹쳤다. 27만 군산시민의 삶과 경제는 헤어날 수 없는 깊은 늪에 빠진 형국이다.그러나 이러한 실정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열기와 ‘6·13 지방선거’라는 대형 이슈에 묻히고 있으며, 지역민의 고통과 몸부림은 울림 없는 메아리에 그치고 있다.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살리고 작금의 사태 해결에 앞장서야 할 국회의원들은 정치공방에 빠져 있고, 지방의원들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표심 잡기에만 혈안이 돼 있다.일부 몰지각한 정치세력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사태를 이번 지방선거에 활용하려고까지 하고 있다.전북도와 군산시는 이렇다 할 대책안을 내놓지 못한 채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심지어 공장이 정상가동될 수 있도록 나서야 할 한국지엠 군산공장 고위 관계자는 “군산공장이 문 닫으면 부평으로 가면 된다”며 공공연히 떠들고 다니고 있으니 참으로 개탄스럽지 않을 수 없다.이처럼 도내 국회의원들과 선거 입지자들이 자신들의 입지 다지기에 몰두하고 있는 지금 이 시각, 지역민들은 고통으로 신음하고 있다. 설 명절이 코앞이지만 인파로 북적거려야 할 전통시장과 도심 상가는 한산하다 못해 차가운 바람 소리만 들릴 뿐이다.한국지엠 군산공장은 전북도와 군산시의 수출을 주도해 왔으며, 이로 인해 전북지역 경제 활성화에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고 전라북도 발전에도 크게 기여해 왔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또한 한국지엠은 한국자동차산업에서 완성차의 경우 내수의 8%, 수출은 16%의 비중을 점유하고 있고 KD(Knock Down, 반조립 제품)를 포함하면 전체 수출의 37%를 차치하고 있다는 것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 군산시민들은 절규하고 있다. “정치인과 고위 관직자들은 GM본사 앞에서 삭발에 천막 농성이라도 하라”고, “제발 군산공장을 정상가동을 위해 발 벗고 나서 달라”고.

오피니언 | 문정곤 | 2018-02-13 23:02

김제시가 최근 국장(서기관) 2명 및 사무관 4명의 공로연수 거부로 진통을 겪으며 조직이 크게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집행부와 공로연수 대상자들이 극적으로 합의하여 조직 갈등이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합의 내용 해석을 놓고 또다시 갈등을 겪고 있어 시민들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집행부는 지난 19일 합의가 오는 6월까지 국장 승진을 하지 않는다는 이야기였지 자리 이동까지 제한하지 말라는 이야기는 아니다며 지난 26일 국장 2명을 김제시자원봉사센터로 파견 근무토록 하는 안을 검토했다.이에 해당 국장 2명이 반발하고 상호 합의 시 입회했던 김제시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까지 나서 반발하는 등 또다시 혼란에 빠져들고 있다.급기야 현재 김제시청 감사를 위해 나와 있는 감사원 요원까지 사무관급 이하 인사는 김제시 집행부에서 알아서 하되 국장 2명 인사는 상호 합의한 내용이 있는 만큼 (국장 인사는) 자신들의 감사가 끝난 후 시행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이쯤 되면 이제 집행부와 국장 2명에다 노조위원장까지 서로 감정싸움으로까지 비화 돼 결국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어 그동안 사태를 예의주시했던 시민들의 분노가 폭발할 지경에 이르렀다.이제 더는 9만 김제시민들은 김제시청 사태를 묵과할 수없는 만큼 일단 상급 기관인 전북도청의 중재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가뜩이나 김제시청은 요즘 이건식 전 시장의 낙마로 전과 달리 조직 분위기가 크게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공로연수 문제로 더욱 갈라져 향후 치유되는데도 시간이 필요한 상태다.누구의 잘잘못을 떠나 행정의 갈등으로 애꿎은 시민들이 피해를 보면 큰일 아니겠는가? 훗날 큰 멍에가 누구에게 돌아갈 것인가를 잘 가늠 하여 이 사태를 하루빨리 수습해야 한다.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전북도는 김제시 사태를 수수방관 하지 말고 정확히 진단하여 그에 걸맞은 조치를 하루빨리 취해주길 촉구한다.

오피니언 | 최대우 | 2018-01-29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