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금요수필 (315건)

또 봄, 봄이 왔다.엄동설한이 다 지나가고 또 봄이 왔다. 산골짜기 얼음 녹아내리는 물소리가, 굳은 땅밑에서도 돋아나는 새싹들의 함성이 들려오는 듯하고, 금방이라도 개구리가 머리를 치켜들고 뛰쳐 나올 것만 같은 새봄이 왔다.잠깐 지난해 봄을 생각해 본다. 지난해, 2017년 봄은 촛불 시위 최대 결전의 계절이었고 결실을 보는 계절이었다. 2016년 늦가을부터 시작했던 촛불시위는 추운 겨울에도 계속되었고 새봄이 언제 오고 가는지도 몰랐다. 온 국민은 분노로, 절망감으로, 배신감으로, 그러나 오직 한 가닥 새 나라의 소망을 담아 촛불에만 정성을 모았었다. 그 결과로 총성은커녕 안전사고 하나 없이 지성이면 감천, 결국 촛불 혁명을 이루어 냈다. 드디어 탄핵은 이루어졌고 박근혜 정권은 무너졌다. 지금 국정의 썩은 치부들이 모두 파 헤쳐지고 목하 관련자들의 엄중한 심판이 진행되고 있다. 국정농단의 재판과정을 지켜보면서 나라를 경영해 보겠다고 나섰던 사람들이 이런 수준의 사람들이었던가 하고 극심한 배신감을 넘어 분노와 비애를 금할 수 없다. 어찌 됐던 우리는 새로운 정부를 세웠다. 보도를 보니 외국에서도 우리를 프랑스 혁명보다 더 값진 혁명을 이루어 낸 위대한 국민이라 칭찬해 마지않는다 한다. 이 얼마나 자랑스럽고 통쾌한 일인가. 이러한 일들이 어찌 우리 하나님의 보우하심이 없이 될 수 있단 말인가. 진심으로 감사할 뿐이다.우리가 누구이던가. 작은 나라이지만 천여 번에 가까운 외침을 받아오면서도 반만년 역사를 지키고 발전시켜 오늘을 이루어낸 우리가 아니던가. 일제 치하는 접어두자. 독립 후 70여 년, 그 질곡의 세월을 겪어 오면서도 약소국이던 우리가 세계 7위의 수출 대국을 이루어 낸 것은 세계사에 없는 기적이라 하지 않던가. 이 얼마나 자랑스러운 일인가. 이제 또 4차 산업혁명이다 AI의 시대다 하며 새로운 시대를 예고하는 요즘, 우리의 역량을 다시 한번 모아내기만 한다면 또 무엇인가를 이루어 낼 만한 절호의 기회가 아닌가. 그런데 어찌하랴. N포 세대라 자포자기하며 울부짖는 젊은 세대들을, 금수저, 기득권, 갑을, 철밥통에 낙담하며, 헬조선은 내일에 희망을 걸 수 없는 세상이라며 절망하며 주저앉아 버린 저들을 어찌할 것인가.지금이야말로 새로운 정부가 앞장서 나서야 하는 때인 것이다. 무엇보다 먼저 청년세대의 좌절감을 해결해야 하는 것이 문제의 핵심일 것이다. 젊은 청년들을 일으켜 세워야 한다. 그들의 넋에 새로운 정기를 불어 넣어 되살아나게 해야 한다. 눈을 부릅뜨고, 주먹을 불끈 쥐고 다시 일어나 뛰게 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 약속했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약속했던 대통령의 말이 담보되는 세상을 반드시 이루어 내야만 한다.또 봄, 새봄이 왔다.지금의 우리 젊은 세대들이 “일년지계(一年之計)는 재어춘(在於春)하며 일생지계(一生之計)는 재어청(在於靑) 하느니라” 하신 옛 어르신들의 가르침을 가슴에 되새기며 이 봄, 새로운 포부로, 새로운 패기로 벌떡 일어나 앞을 향하여 돌진해 나아가는 당찬 모습들을 보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立春大乞” 이렇게 말이다.△주진우씨는 2005년 문학세계 수필 부문으로 등단했고 전북문인협회, 두리문학회 회원으로 있다. 전북대 서기관, 전북대병원 상임감사 등으로 30여 년간 근무했다. 전주금암교회 장로다.

오피니언 | 기고 | 2018-02-09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