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농구 (947건)

올스타전으로 이번 시즌 전반기를 마감한 프로농구가 이제 후반기를 맞아 치열한 순위 싸움에 불을 댕긴다.원주 DB(24승9패)의 선두 독주를 막으려는 전주 KCC(23승11패)가 추격전을 준비하는 가운데 6강 플레이오프의 마지노선을 지키려는 인천 전자랜드(18승16패)와 이를 빼앗으려는 서울 삼성(14승19패)의 힘겨운 도전이 눈길을 끈다.최근 5연승을 내달린 DB는 1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5위 안양 KGC 인삼공사와 홈경기를 통해 올시즌 팀 최다연승 행진을 6경기로 늘릴 태세다.DB는 지난 10일 창원 LG전에서 접전 끝에 73-69로 재역전승을 따내면서 이번 시즌 팀 최다연승인 타이인 5연승을 작성했다. ‘은퇴 투어’를 펼치는 김주성이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는 DB는 2위 KCC를 1.5경기 차로 앞서면서 선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다만 이번 16일 예정된 인삼공사전은 DB가 2~3위 팀들의 추격을 계속 뿌리칠 수 있을지를 판단할 시험대다.DB는 이번 시즌 인삼공사를 세 차례 만나 1승2패로 열세다.반면 DB를 추격하는 2위 KCC는 오는 17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이번 시즌 전적 2승 1패로 앞서는 8위 창원 LG를 상대한다.DB가 인삼공사에 패하고, KCC가 LG를 이기면 선두와 2위의 승차는 순식간에 반 경기 차로 줄어든다.이 때문에 DB는 최근 2연승으로 상승세에 오른 KCC의 추격을 피하려면 인삼공사전에서 승리가 절실하다.DB의 위험요소는 또 있다.DB는 18일 하위권인 9위 고양 오리온과 맞붙고, KCC는 19일 ‘꼴찌’ kt와 상대한다.DB와 KCC는 모두 오리온과 kt를 상대로 이번 시즌 3연승을 거둔 터라 어느 한 팀이라도 실수가 나오면 승차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된다.DB는 올스타전 MVP를 차지한 외국인 선수 디온테 버튼를 활약을 필두로 주전급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빛을 발하는 가운데 KCC는 최근 하승진의 활약이 눈에 띈다.하승진은 지난 9일 울산 현대모비스를 상대로 자신의 이번 시즌 최고점인 21점을 꽂았다. 여기에 D리그 최우수선수로 뽑힌 정희재가 오는 17일 상무에서 제대해 KCC에 합류하는 것도 팀에는 호재다.·연합뉴스

농구 | 연합 | 2018-01-16 23:02

안양 KGC인삼공사의 센터 오세근(32)이 3년 만에 프로농구 올스타 팬 투표 1위에 올랐다.KBL은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지난달 14일부터 진행한 투표에서 오세근이 총 7만 9674표 중 3만 4790표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고 3일 밝혔다.오세근은 이정현(KCC·2만 9946표)과 디온테 버튼(DB·2만 9483표)을 따돌리고 2014-2015시즌에 이어 3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1위에 올랐다.4위와 5위는 각각 양동근(현대모비스·2만 7735표)과 리카르도 라틀리프(삼성·2만 7181표)에게 돌아갔다.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앞둔 김주성(DB)은 자신이 뛴 14시즌 모두 올스타에 이름을 올렸고, ‘슈퍼 루키’ 허훈(kt)은 신인 중 유일하게 선발됐다.오는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은 총 24명의 선수가 오세근이 이끄는 ‘오세근 매직팀’과 이정현을 필두로 한 ‘이정현 드림팀’으로 나뉘어 대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두 팀에 포함될 선수는 최초로 ‘올스타 드래프트’를 통해 결정된다.3라운드 종료 기준 1위인 원주 DB의 이상범 감독이 ‘이정현 드림팀’, 2위 서울 SK의 문경은 감독이 ‘오세근 매직팀’의 사령탑으로 나선다.◇ 2017-2018 올스타전 출전 선수 명단= 오세근, 양희종, 데이비드 사이먼(이상 안양 KGC), 이정현, 송교창, 전태풍, 안드레 에밋(이상 전주 KCC), 디온테 버튼, 두경민, 김주성(이상 원주 DB), 양동근, 이종현, 전준범(이상 울산 현대모비스), 리카르도 라틀리프, 김태술(이상 서울 삼성), 김종규, 김시래, 제임스 켈리, 조성민(이상 창원 LG), 허훈, 김기윤(이상 부산 kt), 최준용(서울 SK), 박찬희(인천 전자랜드), 최진수(고양 오리온)·연합뉴스

농구 | 연합 | 2018-01-04 23:02

3라운드에 접어든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단독 1위 서울 SK와 한 경기 차로 3위를 달리는 원주 DB가 맞대결을 벌인다.SK와 DB는 12일 오후 7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선두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SK는 15승 5패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고 DB는 14승 6패로 1경기 차 3위다. 두 팀의 사이에는 15승 6패인 전주 KCC가 2위로 선두 경쟁을 벌이는 중이다.이날 KCC는 서울 삼성을 홈으로 불러 경기를 치르기 때문에 12일 결과에 따라 선두권 판도가 요동칠 전망이다.SK와 DB는 앞서 두 차례 맞대결에서는 1승씩 나눠 가졌다.개막 후 나란히 5연승을 달리던 상황에서 맞붙은 1라운드에서는 SK가 90-76으로 크게 이겼고, 2라운드에서는 DB가 91-75로 설욕했다.두 번 모두 상위권 맞대결답지 않게 점수 차가 크게 난 점이 특색이다.최근 두 팀의 페이스는 나쁘지 않다.SK는 6일 KCC와 공동 선두 맞대결에서 이겨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났고, 8일 고양오리온을 상대로는 4쿼터 종료 24초 전까지 4점 차로 뒤지던 경기를 극적으로 뒤집으며 2연승을 거뒀다.DB는 9일 KCC에 76-82로 져 3연승 달성에 실패했지만, 한때 21점 차로 끌려가던 경기를 4쿼터에 역전까지 했다가 아쉽게 다시 뒤집혔던 터라 선수단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부상으로 빠진 삼성은 12일 KCC와 경기부터 일시 대체 선수인 칼 홀을 영입해 경기를 치른다.선두 SK가 12일 DB, 14일 인천 전자랜드 등 상위권 팀들과 연전을 벌이는 사이 2위 KCC는 12일 라틀리프가 빠진 삼성, 15일 9위 오리온 등 비교적 해볼 만한 팀들과 맞붙는 것도 선두권 경쟁에 변수다. ·연합뉴스

농구 | 연합 | 2017-12-12 23:02

10월 막을 올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5일부터 3라운드에 돌입한다.전체 6라운드 가운데 중반에 해당하는 3라운드가 시작되는 만큼 10개 구단은 더욱 불꽃 튀는 순위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특히 3라운드 초반에는 선두권 팀들의 맞대결이 줄줄이 펼쳐지게 돼 있어 농구 팬들의 관심도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먼저 13승 5패로 공동 선두인 전주 KCC와 서울 SK가 6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맞붙는다. 두 팀은 개막 전에 ‘양강’으로 지목됐던 팀들이다.시즌 초반에는 SK가 개막 후 7연승을 내달리며 잘 나갔고, 반면 KCC는 최근 7연승을 내달리며 뒤늦게 시동이 걸린 모양새다.최근 분위기는 단연 KCC가 좋다.KCC는 지난 시즌 부상에 신음했던 하승진, 전태풍이 가세하고 이정현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해 시즌 초반 조직력을 다지는데 주안점을 뒀다. 여기에 기존의 안드레 에밋과 송교창, 이현민 등의 활약이 살아나고 새로 영입한 외국인 선수 찰스 로드의 몸 상태도 회복되면서 최근 7연승을 거뒀다. 이에 맞서는 SK는 최근 원주 DB, 인천 전자랜드에 연패를 당하며 개막 이후부터 줄곧 지켜온 선두 자리를 2일 하루 동안 DB에 내주기도 했다.김선형의 부상 공백에도 선두를 달려온 SK는 문경은 감독의 말대로 최근 공격이 애런 헤인즈에게 집중되는 양상을 보이며 다른 선수들의 활약이 뜸해졌다.두 팀은 올해 1, 2라운드 맞대결에서 1승씩 나눠 가졌다.1라운드에서는 SK가 96-79로 크게 이겼지만 2라운드 때는 KCC가 81-76으로 설욕했다.KCC는 또 9일에는 DB와 홈 경기를 치른다. DB도 12승 5패로 선두를 0.5경기 차로 추격 중인 팀이라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이번 주 험난한 일정인 KCC는 바로 다음 날인 10일은 4위 전자랜드를 상대하는 등 1, 3, 4위 팀과 연달아 맞붙는 스케줄이다.여기에 3, 4위 팀들인 DB와 전자랜드도 7일 원주에서 맞대결을 벌이는 등 이번 주는 유독 상위권 팀들끼리 매치업이 잦다. 연합뉴스

농구 | 연합 | 2017-12-05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