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8 23:20 (토)
농구 (968건)

프로농구 전주 KCC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로 평가된 이정현(30)을 영입하면서 2017-2018시즌 우승 후보로 급부상했다.KCC는 23일 이정현과 보수 총액 9억2000만원이라는 프로농구 사상 역대 최고 대우로 이정현을 잡는 데 성공했다.이정현은 지난 시즌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뛰면서 평균 15.3점을 넣어 국내 선수 득점 1위에 올랐다.정확한 외곽슛 능력은 물론 서울 삼성과 챔피언결정전 마지막 6차전 결승 골과 같은 과감한 돌파도 가능하고 안정적인 볼 운반 및 배급까지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이로써 KCC는 기존 전태풍, 이현민, 송교창, 안드레 에밋, 하승진 등에 이정현이 가세하면서 포지션별 균형을 이룰 수 있게 됐다.또 여기에 장신 외국인 선수까지 가세할 경우 지난 시즌 최하위에서 단숨에 우승까지 노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특히 지난 시즌 최하위가 된 것은 전태풍, 하승진 등이 부상 때문에 팀 전력에 거의 보탬이 되지 못했기 때문이라 이들의 몸 상태만 좋아질 경우 충분히 우승 경쟁에 뛰어들 만하다.다만 이정현의 원소속 구단인 인삼공사에 보상을 해줘야 하는 부분이 ‘1차 숙제’로 떠올랐다.KCC는 인삼공사에 보상 선수 1명과 이정현의 지난 시즌 보수 총액 3억6000만원의 절반인 1억8000만원을 내줘야 한다.만일 인삼공사가 보상 선수를 원하지 않을 경우 보상금 7억2000만원을 건네야 한다.보상 선수는 KCC에서 지정한 보호선수 4명을 제외하고 남은 한 명을 인삼공사에서 택할 수 있다. 연합뉴스

농구 | 연합 | 2017-05-25 23:02

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FA) 이정현(30)이 역대 최고대우를 받으며 전주 KCC 유니폼을 입게 됐다.KBL은 “이정현이 KCC와 연봉 8억2800만원, 인센티브 9천200만원을 더해 보수 총액 9억2000만원의 조건으로 5년간 KCC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정현의 보수 총액 9억2000만원은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 사상 역대 최고대우다.종전에는 2015년 문태영이 서울 삼성에 입단하며 받은 8억3000만원이었다.문태영은 당시 연봉 7억4700만원에 인센티브 8300만원을 더해 보수 총액 8억3000만원을 받았다.2016-2017시즌 안양 KGC인삼공사의 통합 우승에 힘을 보탠 이정현은 올해 FA 시장의 ‘최대어’로 평가받았다.정규리그 54경기에서 평균 15.3점에 5어시스트, 3리바운드를 기록했다.인삼공사는 이정현을 잡기 위해 보수 총액 7억5000만원을 제시했으나 협상이 결렬됐고 결국 KCC로 이적하게 됐다.일부에서는 이정현이 보수 총액 10억원 시대를 열 수도 있다는 예상을 하기도 했으나 9억2000만원에 도장을 찍기로 했다.한편 또 다른 FA 이민재는 인삼공사와 보수 총액 3500만원에 1년간 계약했다.전날 서울 삼성으로 이적한 김동욱과 이정현, 이민재는 25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일괄적으로 새 소속팀과 계약을 체결한다. ·연합뉴스

농구 | 연합 | 2017-05-24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