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09:52 (수)
딱따구리 (1,419건)

제43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가 막을 내렸다. 전주대사습놀이는 지난해 불거진 심사 비리와 이사진 간 갈등으로 인해 대통령상이 취소되는 등 홍역을 치렀다. 이를 일신하기 위해 그동안 대회를 주관한 전주대사습놀이보존회가 아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조직위원회를 새로 꾸려 치른 첫 대회라서 더욱 관심을 모았다. 위상을 다시 회복하느냐 마느냐를 가늠하는 자리에 시민들의 반응은 중요했다.기자가 8일부터 11일까지 축제와 경연 현장에 나갔다. 그러나 시민 참여 프로그램은 전반적인 설명 부족, 허술한 운영으로 일반 관객을 끌어들이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조직위 측은 전주한옥마을 일대에서 진행된 다른 행사로 인해 관객 모집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참여 프로그램 시간을 지연시켰다. 그러나 몇몇 관객은 전후 사정도 모른 채 순서를 기다리는 등 운영의 묘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일었다.이에 대해 조직위 총감독은 “전주대사습놀이가 적폐에 시달리던 끝에 새롭게 힘을 내려고 하는 때”라며 “그런 만큼 혹 잘못된 부분이 보여도 앞으로 개선·발전하도록 질책뿐만 아니라 격려도 해주는 게 올해 전주대사습놀이에 대한, 소중한 지역 문화자산에 대한 지역 언론의 배려”라고 항변했다.그렇다. 전주대사습놀이만이 아니다. 지역에는 여러 문화행사가 있었고, 흥망성쇠가 있었다. 초반 소리꾼들이 주도적으로 운영한 전주세계소리축제는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명맥을 이어갔다. 조직위를 전문 경영인이 이끌면서 운영 전문성, 프로그램 차별성에 중점을 둬 축제 활성화를 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그동안 지역 축제의 의미가 빛을 바랄 때마다 지역인들은 지혜를 맞댔다. 축제 관계자들은 비판을 받아들였고 절치부심, 다시 발돋움했다. 덮어두고 칭찬했으면 발전의 계기는 없었을 것이다.전주대사습놀이를 알리려면 관객을 자연스럽게 축제와 경연으로 유도하는 참신한 기획력과 이를 뒷받침하는 탄탄한 운영 체계가 필요하다. 기자의 비판이 소중한 지역 문화자산을 널리 알리는 데 사용되길 바란다. 온유한 문화를 위해서.

오피니언 | 문민주 | 2017-09-13 23:02

요즘 대선정국을 중심으로 ‘전북 몫’찾기가 화두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전북은 정치권을 비롯해 공직자들까지 찾아온 몫을 다시 빼앗아 가려는 행태에는 침묵하고 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전북 이전을 뒤집기 위한 움직임이 중앙언론과 여의도 금융업계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무관심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다.무관심과 침묵은 현재의 상태를 방조하겠다는 의사의 다른 표현에 불과하다. 기금운용본부의 전북시대를 ‘논두렁 본부’로 표현하고, 더 앞서 전북의 중심도시 전주를 ‘시골촌구석’으로 폄훼한다는 소식을 기사화한 후에도 전북 국회의원들은 물론 지자체의 반응은 찾아볼 수조차 없었다. 여기에는 ‘이미 이전한 건데 다시 빼앗을 수 있겠어’라는 무사안일한 심리와 중앙언론의 공격에 대한 부담감이 작용한 듯 보인다. 프랑스의 사회운동가 스테판 에셀은 자신의 저서 ‘분노하라’에서 독자들에게 정당한 분노와 함께 비폭력운동을 호소했다. 그는 ‘무관심’이 최악의 태도라 지적했다. 지금 우리 전북의 현실이 이러하다. 전북은 매년 예산심사와 사업선정에서 많은 기회를 부당하게 강탈당해 왔다. 군산조선조와 새만금 문제에 이어 기금운용본부 흔들기 또한 이러한 문제의 연장선이다. 그러나 전북은 매번 당하고서도 분노를 강하게 표출하는 것을 두려워했고, 그간 수많은 ‘권리’를 빼앗겼다. 대한민국 헌법에 따르면 국가는 지역으로 인해 차별받는 국민이 없도록 지역경제를 육성할 의무를 가지며, ‘지역균형발전’에 필요한 제한과 의무를 부과할 수도 있다. 기금운용본부 이전 흔들기에 적극적으로 맞서는 것은 헌법에 보장된 ‘정당한 전북 몫’을 수호하는 것이다. 매주 토요일마다 전국의 시민들은 광화문에 나가 어떤 무력행위도 없이 항의시위를 한다. 분노는 주권 찾기의 첫 걸음이다. 기금운용본부 전북시대에 대한 딴죽걸기는 사라진 것이 결코 아니며, 이전이 완료된 후에도 안심할 수 없다. 그래서 제안한다. 혁신도시 계획에 깔린 지역균형발전의 대명제를 무시하고 서울 집중화가 옳다고 떠들어대는 일부 언론매체와 집단을 감시하고 과감하게 비판하자. 정당한 ‘분노’와 ‘평화적 봉기’, 이는 곧 전북 몫 찾기의 시작이다.

오피니언 | 김윤정 | 2017-02-27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