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01:21 (월)
서비스·쇼핑 (1,734건)

성인 1명이 1년간 마시는 술이 50년간 2배 가까이 늘었다. 소비자가 즐겨 마시는 대표 술은 막걸리에서 맥주로 바뀌었다. 25일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주류 출고량(수입분 포함·주정 제외)은 1966년 73만7000㎘에서 2015년 375만7000㎘로 5.1배 늘었다. 같은 기간 20세 이상 성인 인구는 1378만4000명에서 4092만1000명으로 3배 증가했다.성인 인구보다 주류 출고량이 더 가파르게 늘며 성인 1명이 마시는 술도 늘었다. 성인 1명으로 환산해 보면 연간 술 소비량은 50년 사이에 53.5ℓ에서 91.8ℓ로 1.7배가 된 셈이다.주류 소비량과 더불어 인기 술도 변화해왔다.1966년에는 막걸리 출고량이 전체 주류의 73.69%에 달해 가장 인기 있는 술로 꼽혔다. 같은 해 소주의 점유율은 13.97%에 그쳤고 맥주는 5.92%였다.막걸리는 1972년 81.35%로 최고 점유율을 기록하며 인기 가도를 달렸다.그러나 1980년대부터 맥주에 점차 따라잡히더니 1988년 점유율 29.92%까지 떨어져 39.67%를 기록한 맥주에 1위 자리를 내줬다.이후 막걸리의 인기는 빠르게 식었고 1990년엔 점유율 21.05%로 내려가 맥주(48.99%)는 물론 소주(26.28%)에도 밀린 3위로 하락했다.막걸리는 2002년 4.31%로 점유율 바닥을 찍은 뒤 한동안 한 자릿수 점유율을 면치 못했다. 그러다 발효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2009년 두 자릿수로 반등했고 2015년 기준 11.07%로 점유율을 회복했다.막걸리를 누르고 1위에 등극한 맥주는 1990년∼2000년대에도 계속해서 인기를 끌어 점유율 1위 주종을 지키고 있다.한·일 월드컵이 열렸던 2002년에는 63.31%로,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고 이후에도 57∼63%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소주는 1990년대 이래 24∼34% 점유율을 유지하면서 맥주에 이어 출고량 점유율2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연합뉴스

서비스·쇼핑 | 연합 | 2017-06-26 23:02

지나치게 춥지도 덥지도 않은 캠핑하기 딱 좋은 계절이다.캠핑은 초기 비용이 많이 들지만, 한번 장비를 갖추면 펜션 등 다른 숙박시설과비교해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자연을 벗 삼을 수 있다.펜션에 머물기 위해서는 10만∼15만원의 숙박료가 들지만, 캠핑장 사용료는 하루 1만∼3만원에 불과하다.그러나 최근 캠핑의 필수품인 먹거리 가격이 잇따라 오르면서 비용 부담이 커진캠핑족이 울상이다.캠핑 필수품으로 꼽히는 삼겹살, 맥주, 라면, 치킨 등 식품 가격이 올라 모처럼집을 나서는 캠핑족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가격통계(KAMIS)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국내산 삼겹살 평균 소매 가격은 100g당 2044원으로 집계됐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약 9.7%, 1년 전보다는 약 15.3%나 오른 가격이다.100g당 2300∼2400원에 삼겹살을 파는 곳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오르지 않는 급여에 알뜰살뜰 가계를 운영하다가 모처럼 나들이를 나왔지만, 서민의 마음 편치 않다. 고기와 함께 캠핑하면 빠질 수 없는 맥주 역시 가격이 상승했다.오비맥주는 지난해 말 카스 등 주요 맥주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6% 인상했다.하이트진로도 하이트와 맥스 등 맥주 제품 출고가를 평균 6.3% 올렸다.야외에서 가볍게 한 끼 때울 수 있는 캠핑 대표 음식 라면도 줄줄이 가격이 인상됐다.삼양식품은 이달 삼양라면 등 주요 브랜드 제품 권장소비자가격을 평균 5.4% 올렸다. 연합뉴스

서비스·쇼핑 | 연합 | 2017-05-08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