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6 00:32 (금)
경찰 (2,799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4명 사망사건을 조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진료에 관여한 의료진 11명을 조사하겠다고 18일 밝혔다.광역수사대 관계자는 “당직 체계로 움직이던 전공의 2명과 간호사 5명에 더해 회진하던 교수급 의사 1명, (상황이 벌어진) 도중에 지원 왔던 교수급 의사 3명 등 의료진 총 11명이 조사 대상”이라고 밝혔다.애초 진료에는 전공의 2명과 간호사 5명 등 당직 인원만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진술을 통해 더 많은 의료진이 관계된 것을 확인했다. 현재 전공의 2명, 회진 의사 1명, 간호사 4명은 사건 발생지 담당인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광역수사대 관계자는 “현장에 있었던 사람은 다 조사해야 한다”며 “양천서의 조서를 검토해보고 의료진 소환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경찰은 현재 의료기록과 인큐베이터 등 기초 자료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기계적 결함, 감염, 과실 등 여러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당시 상황을 알려줄 수 있는 증거 확보를 위해 현장을 보존해둔 상태다.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사고 원인은 인큐베이터의 기계적 결함일 수도 있고, 감염이 문제였다면 감염원은 다른 신생아, 의료진, 면회인 등 여러 가능성이 있다”며 “폭넓게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사망한 신생아들이 머물렀던 인큐베이터도 주요 조사 대상이다. 이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질병관리본부, 경찰이 논의해 객관적으로 기계적 결함 여부를 살필 예정”이라고 말했다.경찰 수사는 사망 신생아들에 대한 부검이 일차적으로 마무리되면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국과수는 이날 오후 부검결과에 대한 1차소견을 밝히는 브리핑에서 “육안 관찰 소견만으로는 사망 원인을 특정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국과수는 “신생아는 조직 현미경 검사 및 각종 검사 결과 등을 종합해야 사인을규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모든 아기들에게서 소·대장의 가스팽창 소견이 육안으로 관찰된다”면서도 “장염 등의 정밀한 진단은 조직현미경 검사, 검사물에 대한정밀감정을 추가로 진행 후 판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경찰 | 연합 | 2017-12-19 23:02

사상 최장이라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각 유통업체가 대목을 잡기 위해 총력 판촉전을 펼쳤지만, 실적에서는 희비가 엇갈렸다.백화점과 대형마트는 100만원이 넘는 고가 프리미엄 선물세트와 5만원 이하 실속형 세트가 골고루 잘 팔리면서 전년보다 매출이 신장했지만 전통시장의 매출은 많이 감소했다.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된 롯데백화점의 추석 선물세트 본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품목별로는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된 가공식품·생필품 선물세트 매출 신장률이 9.5%로 가장 높았고, 건강 7.4%, 축산 4.6%, 청과 4.1%, 수산 -1.9% 등이 뒤를 이었다.롯데백화점의 추석 연휴 기간(9월 30~10월 7일) 매출은 기존점 기준으로 작년 동기 대비 23.3%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신세계백화점은 예약판매와 본 판매를 합친 추석 선물세트 판매실적이 작년 동기 대비 12.6%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추석 연휴 기간 매출도 스포츠용품(26.9%)과 남성복(19.7%) 등이 높은 신장률을 보이면서 전체적으로 9.1%가 늘었다.대형마트는 업체별로 다소 실적이 엇갈렸다.업계 1위 이마트는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전년보다 3.2% 감소한 반면 홈플러스는 2.5%, 롯데마트는 2.2%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대형마트의 경우 5만원 이하 선물세트의 매출 비중이 70~80% 이상이어서 부정청탁금지법에도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실적이 대체로 좋은 편인 대형 유통업체들과 달리 전통시장 상인들은 이번 추석연휴에도 대목을 느끼지 못했다.서울 강동구 명일전통시장 내 생선가게인 명성수산 주인은 “추석은 1년 중 가장큰 대목인데 올 추석에는 작년보다 30% 이상 매출이 떨어진 것 같다”면서 “3∼4년 전 추석만 해도 그렇지 않았는데 올해처럼 장사가 안된 것은 처음이다”고 한숨을 내쉬었다.그는 “주민들이 시장 주변에 있는 대형마트를 많이 찾은 것으로 보이고 연휴가 길어서 국내외 여행을 떠나면서 오히려 장사가 안된 것 같다”고 푸념했다.·연합뉴스

경찰 | 연합 | 2017-10-10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