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문화마주보기 (616건)

며칠 전 일본 하네다 공항 출국장에서 잠시 시간을 보낸 적이 있다. 점심도 먹어야 했고, 오랜 만에 귀국 선물도 살 겸 상점가를 둘러보았다. 에도시대 풍으로 외관을 꾸민 점포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었다. 우연히 눈에 띄는 물건이 있었는데, 바로 화지로 만든 목욕용 타올이었다. 아이디어 상품으로 상까지 받았다는 선전과 함께 진열대 위에 소복이 싸여 있었다. 목욕용 타올로는 비싼 편이었지만, 만원이 안 되다 보니 여행선물로는 괜찮은 가격이었다. 전통 기술·현대 문화 접목해 만든 상품홍보영상물까지 돌아가고 있어서 한참을 그 제품 앞에 서 있었다. ‘이 타올이 진짜 종이로 만든 것 맞을까요?’라는 그리 낯설지 않은 멘트를 들으면서, 그래도 이 제품은 무언가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지로 만든 양말이나 넥타이 보다는 훨씬 실용가치가 크다는 점이 먼저 떠올랐다. 목욕할 때 사용하는 타올이므로 까칠까칠한 질감이 좋을 것이고 몸에 직접 닿는 것이니 화학섬유보다는 천연 제품이 좋을 것이다. 그래서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충족시키는 상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 이래서 색다르게 느껴진 것이로구나. 현대인들의 생활문화를 꿰뚫어 보면서 전통 종이 제조기술의 우수성까지를 팔고 있었던 것이다. 전주시가 한지를 보전·전승시키려는 노력을 떠 올리면서 한참동안 그 자리를 떠나지 못했다. 최근에는 한지장의 신규 지정, 흑석골 한지생산단지 조성사업, 한지 임용장·표창장 사용 정책 등을 발표했다. 그런가하면 한지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으로 올리고자하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선조들이 만들어 왔던 물건들을 현대에서 쓰임새 있게 하려면 문화에 대한 통찰력을 요구한다. 전통과 현대문화 모두를 깊이 이해해야만 전통 기술의 전승자나 소비자에게 다가설 수 있다. 화지 목욕 타올은 비록 하찮은 생활용품이지만, 전통 기술과 현대의 문화가 마주해서 만든 상품이다. 목욕이 생활화되었고, 천연제품에 대한 요구가 높은 현대의 소비자들의 생활문화를 꼭 집어 낸 것이다. 그러나 한지섬유로 만든 상품들은 전통이든 현대든 문화를 접어 둔 채 개발된 경우가 많다. 전통 기술을 이용해서 현대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전승과 산업화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으려면 여러 영역이 모여서 머리를 맞대야만 한다. 제조기술에 대한 연구에서부터, 종이 문화에 대한 면밀한 검토, 그리고 상품화 전략에 대한 초감각적인 아이디어 등이 통합적으로 이루어져야만 한다. 어느 한 부분만 특화시켜 개발하기 보다는, 융합의 전략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장인들 따로, 연구자 따로, 상품기획자 따로, 이처럼 따로 따로 개발이 이루어지는 경우는 예산만 무한히 낭비한 채 곧장 어느 기관의 보관창고 속으로 들어가고 만다. 작은 생활용품에 스며있는 전통문화전통기술과 현대의 문화를 융합해서 세계적인 상품으로 만든 경우가 적지 않다. 독일의 헹켈사가 만든 칼은 대장장이 마을이 그 원조이다. 스위스의 시계도 디지털시계의 출현으로 고전하는 줄 알았더니 여전히 최고의 수공업 시계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바틱제품들 역시도 전통기술과 현대문화를 접목시켜서 세계시장으로 진출한 케이스이다. 공항 안 한 점포에서 우연히 마주친 목욕용 타올 때문에 하마터면 비행기를 놓칠 뻔 했다. 하지만, 작은 생활 용품 속에 전통문화가 살아서 숨 쉬고 있는 것을 보면서 여러 가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좋았다.

오피니언 | 기고 | 2017-02-28 23:02